어느 직장이나 독단적인 상사가 꼭 있기 마련입니다. 군대에서도 그렇고, 부부지간에도 그렇고, 사회 어디를 가나 독단적이라고 느껴 반발심이 일어날 때가 많죠. 저도 요즘 독단적인 윗사람 때문에 힘든 생활을 해나가고 있는데요. 마침 답답해 하던 차에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법회를 듣고 마음이 시원해졌습니다. 독단적인 직장상사 때문에 힘들다는 어느 분의 질문이 있었고, 법륜스님의 답변도 명쾌했습니다. 오늘 하루 직장에서 일하시며 답답하신 일 있으셨다면, 이 글 읽고 좀 마음이 가벼워지셨으면 좋겠네요. 

일단 추천부터    눌러 주시면 감사.


▶ 질문 : 저의 직장상사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독단적으로 자기 생각만 강요하거나 권위적으로 지시하는 사람과 얘기할 때는 강한 반발과 분별심이 생깁니다. 그래서 자유롭고 편안하게 얘기하지 못하고 말투도 부드럽지 못합니다.

▶ 법륜스님 : 제일 좋은 방법은 ‘안녕히 계십시오’예요. 공연히 시간 들여서 이것을 극복하려고 애쓸 필요가 없습니다. 아무리 아껴 썼어도 차가 완전히 고장 났을 때는 폐차하는 게 나아요. 쓸 만한데 버리는 게 문제지요. 이렇게 말할 정도면 굳이 이것을 개선하려고 하지 말고 관계를 청산하세요. 만약 직장 상사라면, 현재 200만원 월급 받는 데서 100만원이라도 받을 수 있는 곳이 있으면 직장을 옮기는 게 낫습니다.

직장을 그만둘 수 없다면 관계를 풀어야 

아마 말은 안 했지만 부부지간이든 직장 상사든 피할 수 없는 관계이기 때문에 질문했겠지요. 그런데 지금 말한 것보다도 다른 이해관계가 더 크기 때문에 도저히 ‘안녕히 계십시오.’ 할 수가 없다면 어쩔 수 없이 풀어야 합니다.

고집 센 사람을 꺾으려는 내 고집도 보통 고집이 아님을 알아라

같이 지내려면, 같이 살려면 내가 상대를 받아들이는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저놈 고집 세다’ 할 때 분석해 보면 상대가 고집 세다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 고집을 꺾으려는 나의 의지도 대단하지요. 이 세상에서 제일 고집 센 사람을 내가 꺾으려니까 내 고집도 보통 고집이 아니지요. 비유를 들면, 칼을 허공에 휘두르면 부딪치지 않지요. 이때 칼이 단단한지 안 단단한지 알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칼을 나무토막에 부딪쳐서 나무토막이 부러지면 칼이 단단한지 알 수가 있습니다. 그처럼 내가 거기에 부딪치기 때문에 상대가 고집이 세다는 것을 내가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상대가 “이러자” 할 때 내가 “예, 그러죠” 하고, “저러자” 할 때 “예, 그러죠, 뭐” 하면 상대가 고집이 센 것이 아니지요.

상대방이 독단적으로 자기 생각만 일방적으로 강요하거나 권위적으로 지시하는 사람이라고 내가 느낀다는 것은 나도 굉장히 고집이 센 사람이고 내 의견이 굉장히 강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상대 있는 그대로 인정하면 장점이 보인다

이런 경우에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칼과 칼이 부딪혀 소리가 나고 상처가 많으니까 나를 숙여버리는 방법도 있습니다. 상대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이해하는 것이지요. ‘독단적이다, 권위주의다’라고 생각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저 사람 성격이 저렇구나, 말을 저런 식으로 하는구나’하고 이해하고 보면 그 사람이 갖고 있는 장점이 보입니다.

여러분들이 연애할 때 남자가 모든 일에 결정도 빠르게 하고 리더십도 있으면 ‘야, 멋있다’ 하고 반하지요. 그런데 이런 남자하고 결혼해서 살아보면, 남의 의견을 잘 받아들이지 않고 자기 독단적으로 결정하지요. 음식을 만들 때 칼이 너무 잘 들면 무 썰기에 좋지만 때로는 손가락을 베는 것처럼 말입니다. 

반대로, ‘이 남자는 참 부드럽고, 내 얘기도 귀담아 들어주고, 일방적으로 자기주장도 안 하고, 대화도 참 잘 된다’하는 좋은 느낌을 받은 남자를 만나 결혼하면, 이 남자는 남자다운 게 없습니다. 결정을 내려야 할 상황에 쭈뼛거리고, 리더십도 없어서 다른 사람들 눈치나 보니, 그 아내는 답답해서 못 삽니다. 

모든 걸 다 갖춘 만능인은 없다

그래서 부인들은 남편에게 “강한 남자가 돼야 해”하고 요구했다가 “부드러워야 해” 했다가 “일 처리는 칼처럼 날카롭게 해” 하면서 만능이 되기를 원합니다. 그러니까 교양도 있으면서 위엄도 있어야 하고, 거기다 야성적이어야 하면서도 부드러워야 하고 재미도 있어야 한다고 요구하는데, 이런 남자는 절대로 없습니다.

어떤 사람을 만나든 그 사람의 성격에 관해 인정할 것은 인정하세요

여러분들이 법문을 듣는 입장이니 저를 스님이라는 자리에 놓고 저의 한 가지 면만 보니까 제가 좋아 보일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같이 한번 살아보면 어떨까요? 아무리 좋아 보이는 남자도 같이 살다보면 실망할 점이 있게 마련입니다. 그러니 우리가 어떤 사람을 만나든 그 사람의 성격이나 인성에 관해 인정할 것은 인정해야 합니다.

질문하신 분 표정이 환하게 밝아졌습니다. 감사합니다 라고 연거푸 인사를 하네요. 고집 센 사람을 꺽으려는 내 고집도 엄청나다는 것을 알아라고 하시는데, 꼭 저를 두고 하시는 말씀 같더라구요. 저 역시 사람들이 제 말을 안들으면 화도 내고 그러는데, 내 눈에 대들보는 못보고 남의 눈에 티끌만 보고 살았구나 하는 생각에 뒷통수가 띵 했습니다. 내가 원하는 모든 것을 다 갖춘 만능인은 이 세상에 없고, 어떤 사람을 만나든 그 사람의 성격을 인정해 주어라. 세상을 어떤 마음으로 살아가야 행복할 수 있는지 되돌아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떠셨나요? 

제 블로그의 업데이트 소식이 궁금하다면 @hopeplanner 을 팔로우 하세요.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아래의 추천단추를 꾸욱 눌러주세요.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uyeoniz.tistory.com BlogIcon 수달이 2010.11.25 0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회사에서 저런 독단적인 사람 있는데...
    이 글을 읽고 나니, 제 고집도 엄청 세었었다는 것을 새삼 깨닫습니다.
    진정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글.
    감사합니다.
    추천 누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0.11.25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저도 제 자신을 많이 돌아보게 된 말씀이었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고집이 있는데,
      자신의 고집은 잘 보기가 힘들죠 ^^

  2. Favicon of http://moonlgt2.tistory.com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2010.11.25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깊은 가르침을 주는 글입니다.
    안녕히 계세요 할 형편이 못되면 인정할건 인정하고 살아라..
    ㅎㅎ
    만고의 진리입니다^^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0.11.25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정하는 것,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그냥 한생각 바꾸면 되는데, 그렇게 어렵더군요.
      막상 해보면 마음이 참 가벼워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