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륜스님의 희망세상만들기 즉문즉설 강연 이야기 전해드립니다. 올 한해 100회 강연이 예정되어 있는데 그 중 31번째 강연이 진행되었습니다. 강연장에서 나오는 질문들의 내용은 정말 다양합니다. 우리들 인생사의 희노애락이 다 담겨있다고 느낄 정도입니다.

 

연세가 지극하신 한 할머니는 스님에게 제사 지내는 시간을 일찍 당겨도 되는지를 물었습니다. 요즘 제사 지내는 시간으로 가족 간에 갈등이 생기는 경우가 종종 있죠. 저희 집도 얼마 전 일찍 지내자고 주장하는 자녀 세대와 밤12시에 맞춰서 지내야 한다고 주장하는 부모 세대들 사이에 약간의 밀고 당기는 신경전이 있었드랬습니다.

 

 

과연 법륜스님의 답변은 무엇일까요? 질문한 할머니는 스님의 답변을 듣고 고개를 끄덕이며 기뻐했습니다. 저는 이와 같이 들었습니다.

 

- 할머니 : 스님, 제사 지내는 시간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요? 밤 12시에 꼭 지내야 되는지? 저녁 9시에 지내도 되는지요? 요즘은 일찍 일찍 막 모셔버리고 그러니까요. 헷갈려서요.

 

- 법륜스님 : 우리가 아무도 모르게 어떤 일을 도모했을 때 그 사람이 용케 그걸 알고 찾아오면 그걸 보고 뭐라 그래요? 귀신같이 알고 찾아왔다 이러죠? 그 말은 귀신은 뭐든지 안다는 거예요? 모른다는 거예요?

 

- 할머니 : 귀신은 뭐든지 안다는 뜻이죠.

 

- 법륜스님 : 그러면 제사 시간을 좀 당기든 늦추든 귀신은 그걸 알까요? 모를까요? (청중들이 빵 터지며 크게 웃었습니다.)
 
그러니까 우리들의 전통적인 관습으로는 몇 시에 지냈어요? 밤 12시에 지냈죠? 12시에 지내는 이유를 알아야 돼요. 일 년에 한번 제사를 지내니까 우리가 생각할 때는 조상님이 일 년간 밥을 못 드셨잖아요. 일 년간 못 드셨으니까 배가 고픕니다. 배가 고프다 생각하니까 그 날 시작하는 첫 시에 대접을 했단 말이에요. 첫 시가 몇 시예요? 12시란 말이에요. 그래서 그 시간에 드리는 겁니다. 그런데 저녁 9시는 조금 당겨서 드린 택이죠. 그러니까 사람들이 이번에는 “당겨서 지낼 바에야 날짜가 안 맞으니까 다음 날 지내야 된다” 이런 논리가 나오는 겁니다.

 

그러나 그런 걸 모르면 귀신이 아니에요. 날짜 당기고 늦추고 이런 걸 다 알아야 귀신이지요. (청중들 웃음)

 

요즘은 생활 조건이 바뀌었어요. 농사 지을 때는 그게 됐는데 지금은 도시 생활로 바뀌었으니까 풍속은 바꾸면 되는 거예요. 자기가 12시를 고집해도 자기가 죽으면 아들들은 어차피 9시로 옮길까요, 안 옮길까요? (청중들 웃음)

 

- 할머니 : 옮길 것 같아요.

 

- 법륜스님 : 옮길 것이기 때문에 신경 쓰지 마시고, 그냥 아들들이 하는 대로 그냥 두세요. 9시가 꼭 좋다 이런 얘기는 아니에요. 

 

- 할머니 : 네. 이해가 쏙쏙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청중들이 우레와 같은 박수 갈채를 보냈습니다. 귀신은 귀신 같이 알고 찾아오기 때문에 제사는 일찍 지내도 괜찮다, 질문한 할머니의 마음을 안심시켜 드리는 정말 기각 막힌 비유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스님의 설명과 비유가 할머니의 이해 수준에 맞게 너무나 쉽고 간명해서 할머니는 금방 스님의 뜻을 이해했습니다. 법륜스님은 할머니가 물으면 할머니의 의식 수준에 맞게 비유를 드시고, 대학 교수가 물으면 대학교수의 의식 수준에 맞게 대답을 해줍니다. 이런 것이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이 갖는 또하나의 힘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당부드릴 말씀은 스님 답변의 뜻은 제사를 일찍 지내는 것이 좋다는 것이 절대 아님을 이해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질문한 할머니의 근심 걱정을 해소시켜 주는 데에 즉문즉설의 요지가 담겨있습니다. 사로집한 한 생각을 돌이키면 우리는 어떤 상황 속에서도 행복할 수가 있음을 다시한 번 느끼게 됩니다.

 

여러분은 어떠셨나요?

 

매일아침 법륜스님의 희망편지를 받아보세요.

마음이 힘들 때 마다 열어보시면 큰 힘을 얻으실 겁니다.

 

▶ facebook 으로 받아보기 : [클릭]
▶ twitter 로 받아보기 : [클릭]
▶ 스마트론 App 으로 받아보기

 

 

- 모바일 화면 : 위 그림을 터치하면 바로 다운로드 가능
- PC 화면 :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찍거나, 앱 스토어에서 [법륜스님 희망편지] 검색 

 

더 많은 사람들과 이 글을 함께 나누고 싶다면 아래 view 추천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mongu.net/ BlogIcon 미디어몽구 2013.05.13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도 모르게 어떤 일을 도모했을 때 그 사람이 용케 그걸 알고 찾아오면 그걸 보고 뭐라 그래요? 귀신같이 알고 찾아왔다 이러죠?"

    이 대목에서 탄성을 질렀습니다. 할머니를 이해시키기 위해 어떻게 저런 비유를 생각해내셨을까. 감탄했습니다. 질문자가 알아듣기 쉽게 답변해주는 것도 쉽게 따라가지 못할 스님의 혜안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아침부터 좋은 글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2. 먹사 2013.05.13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제사를 없애야 선진국되요.
    귀신이나 믿고 제사나 지네는 후진성 없애야 합니다.

    스님의 대답도 그래서 아쉽네요.
    제사를 지내지 마라...이랬어야죠.

    • ㅉㅉ 2013.05.13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 그럼 기독교 십계명에 대해 알아 봅시다 네 부모를 공경하라 그리하면 너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네게 준 땅에서 네 생명이 길리라
      자 어떻습니까? 살아 있는 부모만 부모입니까? 돌아 가셨어도 극진히 모시는 동양의 부모에 대한 예법 심지어 조부모 까지 공경해 주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공경하는 마음이 없이 살다보니 선진국 대열에 합류를 못하는 것입니다.

    • 아니오 2013.05.13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귀신도 안 믿고 어떤 종교도 안믿어요.
      하지만 제사가 후진성이라고는 생각안해요.
      그냥 좋은 전통이고 의식 정도로 생각해요.
      제사는 나를 낳아주시고 사랑해주신분을 기억할 수 있는 날이잖아요.
      가족끼리도 잘 모이지도 않는데 한데 모여서 추억할 수도 있고 좋아요.

    • ㅃㄱ 2013.05.13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사는 로마시대때도 있었고 삼한시대때도 있었습니다.
      아즈텍이나 잉카에도 물론 있었지여...
      오히려 제사를 지내지 않았던 종족이나 민족을 찾기가 힘들 겁니다.
      신들께 공경을 조상에게 감사를 표하고 후손을 대동 단결케하는
      순기능을 무시하시나요?

    • 개소리도 이런개소리를 2013.05.14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사와 선진국이 무슨상관?
      제사라는게 조상을 공경하여 보살핌을 받고자하는것도 있지만
      외국의 추모의식처럼 조상을 기억하고 기리는 의미도 있는것이거늘
      방법등 형식과 의미가 약간씩 다를뿐이지 세계어느나라에서 조상이나
      먼저가신 분들을 기리지 말아야한다고 주장하냐?
      그것이야 말로 미개한 일이다.

  3. Favicon of http://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3.05.13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집은 남자분들은 12시에 지내야한다고 그러고
    농번기 일에 지친 여자들은 9시쯤 지내자고 애원을 하고..
    한 20년 그렇게 티격태격하다가 점차 9시 부근으로 옮겼네요..
    이게 생각 보다 쉽지 않나봐요
    스님한테 좀 보내드릴걸

    • 헤어 2013.05.13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스님 답변이 정말 명쾌하죠. ^^
      희망세상만들기 즉문즉설 강연은 올해 연말까지 계속 되요.
      가족분들에게 소개시켜 주세요.
      강연 일정은 정토회 홈페이지에 나와 있습니다.
      http://www.jungto.org

  4. 새끼늑대 2013.05.13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집은 20년 전에 9시로 땅겼었는데요. 직장때문에 다들 어쩔수 없죠.

    그러다가 지금은 1년에 1회 한식날 몰아서 한번에 다 지냅니다. 조상님들이 귀신같이 알고 찾아오시길 바라야죠^^

  5. 애청자 2013.05.13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깟거 뭐하러 지내오.. 다 씰데없는기라.

    귀신이 뭔 밥을 먹노.. ㅋㅋ


    제사지내는 멍텅구리들 같으니라구


    그래야 정답아이가..

  6. ㅎㅎㅎ 2013.05.13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사란건 샤머니즘적인 유교방식이고
    불교는 그런거 안하죠 묻는게 좀
    스님이 현명하게 답하신거죠 꼬찌꼬찌따지면 혼란과 갈등만 부추기는거.

  7. 세상이변하면 2013.05.14 0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든지 그에 맞춰 조금씩 변해도 됩니다.
    그 본질만 변하지 않으면 되는것이죠.
    형식에 집착하는것은 우둔한 일입니다.
    현재의 종교에서도 흔히 볼수있는일이죠 형식에 치중하는일...
    교회에 왜 가야하는지는 잊어버리고 그냥 교회에 가야한다는 형식에만 치중하여
    정작 하나님은 보지못하고 목사를 하나님처럼 섬기고 있기도 합니다.

    제사도 마찬가지입니다. 후손들이 잘살기위해서 조상의 돌봄을 구하고 조상을 기리는 일인데
    설마 그깟 시간좀 땡겼다고 너 잘되나 두고봐라..하실 조상이 있을까요?
    후손을 사랑하는 조상님이라면 그래... 요즘세상 오죽들 바쁘겠니 제사라도 잊지않고 지내주니
    그게 어디냐..라고 하시지않겠습니까? 그게 조상님이고 그게 부모의 마음이겠죠.

  8. 도끼맨 2013.05.14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도 제사를 정말 귀신이 와서 밥먹는다고 지내나? 핵가족화되고 사는곳도 뿔뿔이 흩어져있으니 명절이나 제사같이 모일일을 억지로라도 만들지 않으면 피를 나눈 형제도 남되는거 순식간이다. 그나마 부모님마저 돌아가시면 명절에도 각자 자기들 집으로 흩어질거고, 1년에 얼굴 몇번이나 볼까.
    부모님 기일에 한번 모여서 사는 얘기도하고 하는거지. 물론 나도 시간이나 형식같은건 의미 없다고 보는 1인임.. 홍동백서니 축문이니 개뿔...
    그냥 부모님 살아생전 좋아하셨던 음식 차려놓고 형제들간에 맛있게 밥한번 먹고 각자 생활로 다시 돌아가면 그게 부모가 바라는거 아니겠나.

  9. RICHFAFA 2013.05.14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지혜의 말씀~

  10. 지나가다 2013.05.14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상귀신 일년동안 굶겼다가 일년에 한번 먹이는게 효구나.... 근데 제사마치고 왜 니들이 먹냐

    • 내가예수다 2013.05.26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사를 집안의 축제 개념으로 이해해라.
      그 축제는 집안의 것이 아니라 나누는 것이니라.
      제사 지낸 후 새벽에 그 동네 어르신들에게
      가장 먼저 제사 음식을 갖다 드리고
      다음날 아침엔 이웃과 음식을 나누었느니라.
      제사가 도시에 정착하면서 자기들 문제로 여겼지만
      농경시대엔 나눔의 축제였느니라.

  11. BlogIcon 멋지심 2015.01.06 0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 시아버님 기제사라 이것저것 검색하다가 너무 명쾌한 답을 주셔서 댓글 남기고 갑니다. 왜 법륜스님 법륜스님하는지 이해가 갑니다^^

  12. BlogIcon 둘째딸 2015.07.24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 아빠두 스님말씀 처럼 귀신같이
    오셔서 맛있게 드시고 가세요~~
    많이많이 사랑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