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을 맞이하여 국제 기아질병문맹 퇴치기구 한국JTS(www.jts.or.kr)에서 주최한 거리모금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탤런트 한지민, 배종옥, 박진희, 이재우, 임세미, 차종호, 작가 노희경 등 많은 연예인들이 함께해서 더욱 풍성한 모금이었습니다.

 

5월4일 오후 2시 서울 명동 외환은행 본점 앞에 도착하자 '굶주리는 지구촌 아이들의 엄마가 되어주세요' 라는 무대 현수막이 크게 걸려 있었습니다.

 

▲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빈곤퇴치 거리모금 활동에 함께 참여한 배우 한지민, 박진희, 배종옥.

 

9년째 어린이날 모금 캠페인을 진행해 오고 있는 탤런트 배종옥씨가 시민들을 향해 간절하게 외치고 있었습니다. 

 

"굶주리는 아이들을 도와주세요"

 

5월5일 어린이날이면 대부분 여행을 가거나 놀러갈 계획들을 세우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JTS의 거리모금 캠페인에 동참하는 사람들은 달랐습니다. 모금을 시작하기 전 무대 뒤에서 탤런트 한지민씨를 만났습니다. 왜 모금에 동참하시나요 물었습니다.

 

"매년 해오고 있고 올해로 8년째예요. 처음에는 그냥 좋은 일한다는 마음으로 참여했는데, 모금 활동을 해오면서는 정말로 마음공부가 많이 되더라구요. 처음에는 모금통을 내밀었을 때 그냥 지나치시는 분들을 보며 '왜 그냥 지나가시지' 그런 마음도 많이 들었어요. 해가 지날수록 다른 마음들이 많이 들었어요. 내가 얼마나 행복한지, 나 자신을 반성하고 다시 마음을 가다듬을 수 있는 정말 좋은 기회가 되었어요. 또 많은 분들이 이런 모금활동에 동참할 수 있게 기회를 드리는 것이 나한테 주어진 역할이 아닐까, 책임감을 가지고 하고 있어요. " 

 

어린이날을 어떻게 뜻깊에 보낼 수 있을까 생각하셨다면 한지민씨의 말대로 굶주리는 어린이들을 돕는 활동이야 말로 가장 뜻깊은 활동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이어서 무대 위로 탤런트 한지민, 박진희가 모금통을 들고 시민들 앞에 나타났습니다. 시민들은 브라운관에서 보던 익숙한 배우들이 나타나자 환호성과 함께 일제히 스마트폰을 꺼내 셔터를 누르기 시작했습니다. 노래 '아름다운 세상' 이 감미로운 선율로 명동거리에 울려퍼지자, 드디어 1시간 동안의 거리모금이 시작되었습니다.

 

무대 아래로 내려온 배우들은 각기 흩어져 명동 전역을 돌아다니며 시민들에게 빈곤퇴치를 위한 모금동참을 호소했습니다. 

 

먼저 배우 박진희씨의 모금활동을 따라가봤습니다. 가벼운 셔츠 차림으로 모금통을 들고 명동 거리를 누비는 박진희씨는 만나는 시민들 한분 한분에게 정성껏 고개를 숙이며 모금통을 내밀었습니다. 어떤 시민들은 그냥 외면하고 지나치고, 어떤 시민들은 TV에서 봤다며 악수를 하며 선뜻 배춧잎 한 장을 모금통에 넣었습니다. 시민들이 외면을 하든, 동참을 해주든, 상관하지 않고 박진희씨는 방긋 웃으며 고개를 숙여 인사하며 수없이 모금통을 시민들에게 내밀었습니다.

 

▲ 명동에서 빈곤퇴치 거리모금을 하고 있는 배우 박진희. 어린 아이가 모금통으로 다가와 동전을 넣고 있다.  

 

 

▲ 모금한 돈을 모으고 있는 배우 박진희. 한 시간 남짓한 시간동안 780만원이 모금되었다.
 
박진희씨는 쉴새없이 반복하여 외쳤습니다.

 

"천원이면 굶주리는 어린이 일주일 동안의 영양식이 됩니다." 
 
옆에서 같이 모금하던 배우 차종호씨는 더 큰 목소리로 외쳤습니다. 쉴새없이 울려퍼지는 이들의 목소리에서 간절함이 전해졌습니다.

 

박진희, 고개 숙이며 쉴새없이 열심히! 

 

바로 50미터 떨어진 거리에는 배우 한지민씨가 모금통을 들고 모금을 호소하고 있었습니다. 한지민씨는 순식간에 시민들에게 둘러쌓여 더 이상 움직일 수가 없는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많은 시민들이 사진만 찍고 모금은 해주지 않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 모금통에 만원짜리 한장을 넣자 선뜻 악수에 응해주는 배우 한지민.

 

▲ 명동을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모금 동참을 간곡히 호소하는 배우 한지민.


사진만 찍고 모금은 안되는 이 답답한 상황을 타개하고자 한지민씨가 크게 외쳤습니다.

 

"사진만 찍지 마시고 모금 좀 해주세요. 사진만 찍으면 저 삐질 거예요!!!"

 

그러자 뭇 남성들이 지갑을 마구 꺼내 배춧잎을 한지민씨의 모금통으로 투하했습니다. 한지민씨의 얼굴에는 금새 화색이 돌았고, 뭇 남성들은 또다시 카메라 셔텨를 마구 누르기 시작했습니다.

 

명동에 나타난 한지민 "사진만 찍으면 삐질거야"

 

그 옆에는 배우 이재우, 임세미, 작가 노희경씨가 열심히 거리모금을 하고 있었습니다. 외면하는 시민들이 많았지만 아랑곳 하지 않고 단돈 천원의 동참을 이끌어내기 위해 굳은 땀을 흘리고 있었습니다. 

 

▲ 명동 거리를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굶주리는 아이들을 생각해주세요" 말하고 있는 노희경 작가. 
 
노희경 작가의 계속되는 외침은 큰 울림이 있었습니다.

 

"오늘 하루만이라도 굶주리는 어린이들을 생각해주세요."

 

사진을 찍던 저도 순간 울컥한 감동이 전해져 왔습니다. 열심히 모금활동을 마치고 나니 어느덧 1시간이 훌쩍 지나갔습니다. 거리모금을 마치고 박진희씨에게 소감을 물어봤습니다.

 

"감기가 걸려서 더 큰 목소리로 하지 못해서 미안했어요. 봉사라고 할 것이 없이 제가 얻어가는 것이 훨씬 더 많았던 시간이었습니다. 제 몫을 다하며 살아가겠습니다."

 

시민들이 뜨거운 박수를 보내주었습니다. 마음이 훈훈해지는 순간이었습니다.

 

▲ 모금하는 어린이를 보며 활짝 웃고 있는 배우 임세미.

 

'굶주리는 지구촌 아이들의 엄마가 되어주세요' 모금 캠페인은 하루 1달러 미만으로 살아가는 아이들에게 분유, 이유식, 의약품 등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오늘 모금한 돈은 고스란히 이들에게 전달 될 것입니다. 특히 JTS는 유급 직원이 없이 100% 자원봉사자로 운영되는 국제 구호 단체라고 합니다. 경상비를 최소화해서 운영하기 때문에 모금된 돈의 90% 이상이 직접 구호활동에 쓰여진다고 하니, 더욱 뜻깊은 모금 활동이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금에 동참한 연예인들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 봉사자분들에게도 거리모금 활동에 동참한 소감을 물어봤습니다. 이분들의 소감을 들으니 더 큰 감동이 전해져 왔습니다.

 

▲ 어린이날 JTS 빈곤퇴치 거리모금 함께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연예인들. 얼굴에 웃음꽃이 한가득이었습니다.  
 
이유진씨(26세)의 소감입니다.

 

"저는 처음으로 거리모금에 참여해봤어요. 길거리 지나갈 때 이런 모금활동을 거의 다 외면했었어요. 그래서 제가 이렇게 모금활동을 권하면 대부분의 시민들이 외면하지 않을까 예상했어요. 그런데 뜻밖이었어요. 생전 처음 보는 사람이 모금통을 내밀었는데, 선뜻 천원, 오천원, 만원을 모금통에 넣어주는 시민들이 너무나 많은 거예요. 너무 신기했어요. 선의를 가진 사람들이 정말 많구나 느꼈어요."

 

선의에 호소하니 선의를 가진 많은 시민들이 동참해주었다며 뿌듯해 하는 JTS 봉사자의 얼굴이 너무나 맑아보였습니다. 취재를 하던 제 마음도 덩달아 함께 맑아지는 기분이었습니다.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굶주리는 어린이들을 생각하며 단돈 천원이라도 기부해 보는 건 어떨까요? 부모가 직접 기부하기보다 아이들이 직접 기부활동에 동참하도록 해주는 것이야말로 최고의 교육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선의를 갖고 함께 모인 연예인들과 자원봉사자들 덕분이 마음이 훈훈해진 하루였습니다.

 

덧붙이는 글 |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굶주리는 어린이들을 살리기 위한 모금활동에 참여해 보세요. 마음이 넉넉해집니다.

 

_ 모금 참여하기 : 한국JTS  http://jts.or.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mongu.net/ BlogIcon 미디어몽구 2013.05.05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마음까지 아름다운 미소 천사 연예인들이네요.
    우리나라의 많은 연예인들에게 귀감이 될 만한 분들이네요.
    한지민씨와 박진희씨, 배종옥씨, 늘 응원합니다~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이런 뜻깊은 기사 올려주셔소 정말 좋네요.
    잘 읽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3.05.05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정성껏 간절한 마음으로 임하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아름다운 미모에 마음씨도 이렇게 아름답다니...
      우리같은 보통 사람들은 어쩌라는 겁니까. ㅋㅋㅋ ^^;;

  2. BlogIcon 은산 2013.05.05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들의 이 일은 크게 울릴 것입니다..._()_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