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을 살면서 “왜 살지?” 하는 의문을 품었던 적이 한 번 쯤은 있을 겁니다. 안 그런 분들도 있겠지만요. 저도 사춘기 방황하던 시절에 이런 의문을 잠깐 품었던 적이 있었는데요. 그래서 도서관에서 폼을 잡으며 철학 책도 찾아보고 했던 기억이 납니다. 결국 답은 못 찾았어요. 그냥 살았죠.

 

그런데 어제 법륜스님 즉문즉설을 듣다가 이 질문에 대한 명쾌한 해답을 얻었습니다. 머리가 아주 시원해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 내용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40대 정도 되어보이는 한 남성 분이 법륜스님에게 질문했습니다. 어릴 때부터 왜 사는지 고민을 많이 했고 그 결과 베풀며 살기로 마음을 먹었는데 현실에서는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다는 그런 내용이었습니다. 얼핏 보면 복잡해 보이는 질문인데, 법륜스님의 깔끔한 교통정리를 듣고 나선 머리가 아주 청명해졌답니다.

 


법륜스님의 답변을 저는 이와 같이 들었습니다. 

 

- 질문자 : 어릴 때부터 왜 사는지 고민을 많이 했었습니다. 결론적으로는 다른 사람들한테 베풀고 살자 그렇게 했어요. 그런데 그럴려면 삶의 이유가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실천하는데 있어서 우선 저는 가족들이 있고 그런데 가족들이 다 제 생각 같지가 않아요. 또 모든 걸 다 베풀 수 있는 제 자신도 쉽지 않고 그럽니다. 상대적으로 애들이나 와이프도 아직 준비가 덜 된 것 같습니다. 일단은 그런 경우에 어느 정도 먼저 베풀어야 되는지?

 

- 법륜스님 : 그런데 질문이 좀 안 맞네요.

 

‘왜 사느냐, 베풀고 산다.’ 그건 답이 아니에요.
‘왜 사느냐, 그냥 산다.’ 이게 답이에요.

 

사는데 이유가 있어서 사는 게 아니예요. 자기가 오늘 저녁에 사는 이유가 없다고 죽을까, 살까? 사는 데는 이유가 없어요. 그런데 여러분들은 잘못 생각해. 이유가 있어야 산다. 그렇지 않아요. 사는 것은 이유 이전에 사람이 태어나는 게 먼저 있고 이유 찾는 건 나중에 있어요. 언제든지 존재가 먼저요. 여러분들이 태어날 때 이유가 있어서 태어나나요? 그냥 태어났어요. 그러니까 ‘왜 사느냐’ 라는 의문은 의문 자체가 잘못된 거예요. 왜 사느냐? 굳이 질문하면 ‘그냥 산다’. 그래도 자꾸 더 물으면 안 죽어서 산다. (청중웃음)

 

그럼 두 번째... 어차피 사는데 안 죽고 살고 있는 거 아니예요? 그죠? 사는데 어떻게 사는 게 좋으냐? 어떻게? 그냥 욕심 부리고 살 거냐? 베풀고 살 거냐? 즐겁게 살 거냐? 괴롭게 살 거냐? 도와주고 살 거냐? 이것은 ‘어떻게’ 에 대한 답이에요.

 

어떻게 사는 게 좋으냐? 그냥 욕심 부리고 사는 게 좋다, 그럼 그렇게 사시면 됩니다. 베풀고 사는 게 좋다 그럼 그렇게 사시면 돼요. 그런데 그런 것은 부차적인 거예요. ‘베풀 거냐, 안 베풀 거냐’ 이건 부차적이고 ‘즐겁게 사느냐, 괴롭게 사느냐’ 이게 관건이에요. 살다보면 괴로울 때 있어요? 없어요? 즐거운 때는 좋아요? 안 좋아요? 즐거운 것은 좋지요. 누구나 다 즐겁게 살고 싶어 해요. ‘그럼 어떻게 사는 게 즐거우냐?’ 이렇게 봐야 돼요.

 

그러니까 베푸는 게 오히려 즐겁다. 도움을 받고 사는 게 오히려 괴롭다. 이러면 베풀고 살면 되지요. 나는 도움을 받고 사는 게 즐겁다면 도움을 받고 살면 되지요. 도움을 주고 사는 게 좋으냐? 받고 사는 게 좋으냐? 이런 건 정해진 게 없어요. 자기 좋은 대로 하면 돼요.

 

그런데, 나는 베풀고 싶으면 베풀면 되는데 한집에 같이 사는 마누라가 반대한다. 그러면 베푸는 것은 즐겁지만 마누라하고 싸우는 것은 괴롭잖아요. 그렇죠? 그럼 그 둘 중에 타산을 해서 싸우는 괴로움 보다 베푸는 즐거움이 크다 그러면 마누라 신경 쓰지 말고 베풀면 됩니다. 베푸는 즐거움이 싸우는 괴로움보다 적다 그러면 베풀고 싶더라도 어떻게 해야 한다? 안 베풀어야 되요. 마누라하고 타협을 해야 되요. 한집에 사니까 그게 삶이에요. 정해진 게 없어요. 너무 윤리, 도덕적으로만 인생을 살면 안돼요. 마누라하고 같이 살면 부부 간에 의견을 조율하는 게 필요해요. 누가 옳고 그른 게 없어요.

 

조율 안 하려면 혼자 살아야지요. 같이 산다는 것은 조율을 해야 되는 겁니다. 그래서 혼자 사는 존재하고 같이 사는 존재는 존재가 바뀝니다. 같은 존재가 아니에요. 예를 들면 남자가 혼자 산다. 그러면 오늘 이 여자하고 커피 마시고 내일은 저 여자하고 데이트하고 이래도 되죠? 그런데 결혼을 딱 하면 그렇게 하면 안 돼요! “왜 안 돼? 나도 사람인데” 이런 말 하면 안돼요. 그 사람은 결혼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에요. (청중웃음) 

 

그러니까 거기에 맞게 살아야 돼요. 결혼을 했으면 아무리 좋은 일도 부인과 뜻을 맞춰서 살아야 돼요.

 

- 질문자 : 숙모님께서 한 달 밖에 못 살고 사는 동안에도 아주 고통스러워해요. 산소 호흡기를 빨리 떼 드린 게 좋을까요? 

 

- 법륜스님 : 아니지요. 떼야 되냐, 말아야 되느냐 이것도 자기가 지금 결정할 것이 아니에요. 내가 떼고 싶으면 가족들을 모아서 의논을 하는데 가족이 다 동의를 하면 그 다음에 의사한테 얘기를 해야 돼요. 그러면 의사가 “우리 병원은 규칙상 못 뗍니다“ 이러면 떼고 싶어도 못 뗍니다. 그러니까 그것은 지금 아파있는 사람이 중심이 아니고 살아있는 사람들 합의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서 결정되는 거예요. 왜? 누워있는 사람은 의식이 없기 때문에. 의논을 해서 하시면 돼요.

 

- 질문자 : 네. 고맙습니다.

 

 

사는 데는 이유가 있는게 아니기 때문에 ‘왜?’ 라는 질문은 애초에 질문 자체가 성립이 하지 않는다는 대답입니다. ‘왜?’ 라는 질문 이전에 이미 우리가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저는 이 말을 듣고 머리를 한대 '꽝' 얻어맞은 느낌이었습니다. 이미 우리는 태어났고 이제 우리에게 주어진 것은 ‘어떻게 살 것인가?’ 라는 문제라는 겁니다. 기왕에 살 거라면 즐겁게 살자. 어떻게 사는 게 즐겁게 사는 것인가? 그건 각자가 경험해보고 판단하며 조율하는 것이다. 예전부터 가슴 한켠에 쌓아두었던 응어리가 한 번에 씻겨내려가는 기분이었어요. '실제'를 보지 못하고 '관념' 속에서 생각만 굴리고 있었구나 하는 깨우침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법륜스님의 답변에 조금 아쉬움이 남아 보충드리고 싶은 것이 있는데요. 보통 성인들의 말씀들을 읽어보면 도움을 받고 사는 것보다는 베풀며 사는 것이 더 행복하다고 말합니다. 인류의 오랜 경험 속에서 축적된 결론은 베풀며 살아야 행복하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베풀 때도 보상을 바라면 나중에 괴로움이 따릅니다. 지난주에 소개해 드렸던 법륜스님의 '금강경' 이라는 책에서 깨달은 내용입니다. 바라는 마음 없이 베풀 때 진정 행복해진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덧붙이는 글>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이 책으로 엮어져 나왔어요. 그리고 예전에 법륜스님은 어느 TV에 출연해 "즉문즉설 해답의 기준은 '금강경'이다" 라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아래에 소개하는 책 '즉문즉설' 과 '법륜스님의 금강경 강의' 를 함께 읽어볼 것을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법륜 스님의 새책 <인생수업>도 출간되었습니다. 법륜스님은 말합니다. "잘 물든 단풍은 봄꽃보다 아름답다" 고.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야 행복할 수 있는지, 행복하게 나이드는 법에 대한 이야기가 즉문즉설과 함께 쉽고 재미나게 엮어져 있습니다. 지금 인터넷서점에서 구매하세요.

 

<법륜스님의 인생수업 구매하러 가기~> 

 

매일아침 법륜스님의 희망편지를 받아보세요. 마음이 힘들 때 마다 열어보시면 큰 힘을 얻으실 겁니다.


▶ facebook 으로 받아보기 : [클릭] 
▶ twitter 로 받아보기 : [클릭] 
▶ 스마트론 App 으로 받아보기

 

 

- 모바일 화면 : 위 그림을 터치하면 바로 다운로드 가능
- PC 화면 :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찍거나, 앱 스토어에서 [법륜스님 희망편지] 검색 

 

더 많은 사람들과 이 글을 함께 나누고 싶다면 아래 view 추천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명은 2013.01.23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명쾌한 말씀, 감사합니다.
    아침부터 머리가 시원해지네요 ㅎㅎㅎ

  2. Favicon of http://www.mongu.net/ BlogIcon 미디어몽구 2013.01.23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사느냐, 베풀고 산다.’ 그건 답이 아니에요.
    ‘왜 사느냐, 그냥 산다.’ 이게 답이에요.

    명쾌하네요!!!

  3. BlogIcon hwangteal 2013.01.23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의에의해 우연히 태어났으므로 그삶에 무슨 특별한 목적과 의미가 있는것은 아니고, 자기가 생각하는 자기가 되고자하는 욕망으로 사는것이다.

  4. lol 2013.01.23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생각하고 있던 부분을 스님께서 말씀해주셨군요... 그냥 사는 것, 그리고 어떻게 사는 지 그 방법은 본인 자신과, 자신에게 중요한 주변인 및 기타 요소와의 조율/조화를 통해 결정... 즐거움을 원한다면 그것을 따르고, 명예를 원한다면 그것을 추구하면 되고. "남의 눈"이라는 요소 때문에 괴로운 분들이 많은데 참 권해주고 싶은 내용입니다.

  5. BlogIcon 김복두 2013.01.23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에대한 확실한 기준이네요. 모든것이 기준이 생겨버립니다.
    참으로 명쾌합니다.

  6. BlogIcon 도는쉽다 2013.01.23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모인 사람들은 이미 답을 알고 있다. 사실 인생에 답이란게 어디있을까.. 대응하면서 최악을 피하며 더 좋은것을 추구하며 사는 것이지.. 옛 성인들의 말을 몇천년이 지난 지금에도 끄덕이며 듣게 되는것은 지극히 당연한 말이기 때문이다. 왜 사는지 모르겠으면 그럼 죽을까? 하고 생각해보면 된다. 죽어야 되는 이유도 못찾겠으면 스님말씀처럼 그냥 살면 된다.

  7. asdf 2013.01.23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들이 당연한 진리를 수천년간 읊어도 중생들은 못 듣고서 허공에다가 복을 빌고 있지.. 안타깝다

  8. 2013.01.24 0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관전평 2013.01.24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교와 관련된 자들은 종교에만 열중해야 한다.
    종교를 이용하여 보통사람들이 얻을 수 있는 노력에 대한 소득에 비해 더많은 소득,
    즉 종교를 배경으로 얻은 지위, 명성 등등을 이용하여 일반사람들 위에 군림할려고 하는
    저속한 짓을 해서는 안된다고 본다.

    자신이 쌓은 노력에 비해 오래전부터 내려온 종교의 힘을 등에 업고 더많은 성과를
    얻은 결과를 이용해서는 안된다는것이다.

    그리고는 자신이 그종교의 위력을 칼 휘두르듯이 휘두른다.

    분명한것은 종교라는 거대한 산아래 초라한 초가집에 불과한 종교인이
    거대한 산을 자기가 다 쌓은것처럼 행세해서는 안된다는것이다.

    법륜이 그런 시늉을 하는것으로 보이기도 한다는것을 법륜은 모르고 있을것으로 보인다.

  10. BlogIcon 2323 2013.02.03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강경을 읽으면 법륜스님처럼 실제를 볼수있나요

  11. BlogIcon 2323 2013.02.03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강경을 읽으면 법륜스님처럼 실제를 볼수있나요

  12. Favicon of http://vizioe420d-a042.blogspot.com/2013/02/VIZIOE420d-A0.html BlogIcon VIZIO E420d-A0 2013.03.01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승진 탈락해 괴롭습니다" 법륜스님의 답은

  13. Favicon of http://computergroups.sourceforge.net/6541-acer-aspire-v5-571p-6698-15-6-inch-.. BlogIcon Acer aspire v5-571p-6698 2013.07.09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이 철학에 동의하지 않지만, 모두가 자신의 의견을 공유 할 수 있습니다.

  14. BlogIcon ㅏㅘ 2014.04.21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사느냐? 그냥 산다."
    그건 아닌거 같습니다.
    한 생명의 존재 이유가 다 따로 있습니다.
    내가 그 이유를 못 알아차렸을뿐 본질은 '그냥 산다'가 아닙니다.

  15. BlogIcon ㅏㅘ 2014.04.21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사느냐? 그냥 산다."
    그건 아닌거 같습니다.
    한 생명의 존재 이유가 다 따로 있습니다.
    내가 그 이유를 못 알아차렸을뿐 본질은 '그냥 산다'가 아닙니다.

  16. BlogIcon 비논리 2016.03.18 0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어남≠삶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