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걷고 있는데, 갑자기 지나가던 사람이 하이파이브를 한다. 그리고, 미친 듯 춤을 추더니 "바꿔"를 외친다. 갑자기 두 사람씩 손 마주잡고 왈츠를 추다가 함성을 지른다. 그 모든 사람들의 귀에는 노란색 헤드폰이 걸려 있다.

 

문재인 후보 지지자들의 파격 유세가 화제가 되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시끄럽지만, 가장 조용한 유세"가 그것이다. 노란색 헤드폰을 낀 수십, 수백명의 사람들이 마음대로 춤을 추고, 때론 같이 행동도 하는 이 새로운 캠페인이 가능한 이유는 바로 "문재인 방송, 주파수를 맞춰라!" 때문이다. 어제 저녁 7시, 명동 밀리오레 앞에서 열린 참으로 희한한 선거 유세장을 찾아갔다.

 

걸어가는데 갑자기 노란색 헤드폰을 쓴 대학생이 춤을 추며 다가와서 하이파이브를 하자며 손바닥을 내민다. 시민들은 얼떨결에 웃으며 하이파이브를 한다. 기분이 좋아진 시민들은 처음엔 구경하다가 어느덧 헤드폰을 빌려 끼어보다가 함께 어울린다. 

 

 

▲ 문재인 방송 주파수를 맞춰라 명동 밀리오레 앞에서 하이파이브를 하자며 손바닥을 내미는 대학생들. 헤드폰을 쓰고 승리의 v자를 만들어 춤을 추고 있다.

 

하이파이브 한번 하면 순식간에 분위기에 동화된다. 명동 밀리오레 앞 골목 골목에서는 매일저녁7시 헤드폰을 끼고 이렇게 춤을 추는 사람들이 있다. 이색적인 풍경이다. 궁금해서 물었다.

 

- 헤드폰에서 뭐가 나오는 거예요?

 

"'문재인 방송 주파수를 맞춰라'를 듣고 있어요."

 

- 주파수를 어디로 맞춰요?

 

"스마트폰에서 '세이캐스트' 앱을 다운받으면 되요. '문재인' 검색하면 DJ 제임스본드가 나와서 음악도 틀어주고 재미난 동작도 알려줘요."

 

참 신기했다. 그 자리에서 앱을 깔고 따라했다. 1분도 안 지나 엉덩이가 들썩들썩 오른손 왼손이 V자를 그리며 하늘을 찔렀다.

 

방송 청취자만 2천명을 웃돌았다. 동시 접속자가 폭주해서 중간에 방송이 중단되는 사태도 빚어졌다. 다행히 5분도 채 지나지 않아 다시 방송이 재계되었다.

 

 

▲ 문재인 방송 주파수를 맞춰라 “문재인을 지지한다면 춤을 추라” 며 신나게 춤을 추며 즐기고 있는 지지자들. 

 

소녀시대부터 나훈아까지 장르를 망라하고 흥겨운 음악이 흘러나왔다. DJ '제임스본드'라는 사람이 자기 혼자 흥에 취해 막 이런저런 동작을 이야기하는데 그대로 따라하며 참여자들은 매우 즐거워했다.

 

"문재인을 지지한다면 춤을 춰요~ 아싸!"

"승리를 생각하며 다같이 박수, , , , "

"이번엔 지나가는 시민들과 하이파이브!"

 

요란한 춤을 무한 반복하고 있는 사람들이 명동 밀리오레 앞을 점령했다. 우째 이런 일이...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힐 정도로 재미난 풍경이었다.

 

"저 진짜 알바 아니예요~ 따라해 보세요. 진짜 재미있어요."

"오른 손을 하늘 위로 그냥 찔러, 막 찔러!"

 

그러면서 손을 V자로 하고 신나게 하늘을 마구 찔러댔다. DJ 제임스본드의 목소리는 점점 격앙되어 갔다.

 

"사진 찍는다! 멈춰! 찰칵 찰칵"

 

멈춰 라고 해서 깜짝 놀란 참여자들은 얼음땡 할 때처럼 가만히 서 있었다. 그랬더니 "포토타임"이란다. 지나가던 시민들이 스마트폰을 꺼내 셔터를 여기저기서 눌렀다. DJ가 어디서 참여자들을 모두 지켜보고 있는지 참 센스 있었다.

 

"아이, 거기 오빠~ 그만 쳐다봐~"

 

이어폰에서 음악 소리가 빵빵하게 나오니 기분은 업 되고, 주위 사람들의 시선은 유쾌하기까지 했다. 흥겨운 춤사위는 무려 2시간 동안 밤9시까지 계속되었다. 몸을 너무 흔들었더니 허리가 아프다고 하는 사람도 나오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서로 웃었다. 

 

"주파수를 맞춰요! 볼륨을 높여요! 투표율을 올려요!"

 

노란색 헤드폰을 끼고 온 사람, 노란색 목도리를 하고 온 사람, 노란색 신발을 신고 온 사람, 노란색 장갑을 끼고 온 사람 등 각약 각색이었는데, 2030세대들의 참신한 드레스코드가 눈길을 끌었다. 심지어 노란색 안경, 노란색 머리띠, 노란색 가발까지 등장했다. 가장 압권은 한 시민이 들고 온 노란색 때밀이 타월이었다.ㅋㅋㅋ

 

현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카메라에 담아봤다.

  

 

이들의 유세에는 연설이 없었다. 이들의 유세에는 스피커를 울리는 로고송도 노래도 없었다. 유명한 정치인도, 묵직한 정치인도 없었다. 그러나 이들의 유세에는 그 어느 유세장보다 파격적이며 흥겹다.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참여하는 시민들이 있었으며, 이들의 생생한 목소리가 있었다. 한마디로 "가장 시끄럽지만, 가장 조용한" 선거 유세였다. 

 

지금껏 없었던 유세 "전국을 하나의 유세장으로"... "오직 시민이 주인되는"

 

한바탕 축제가 끝나고 참여한 시민들에게 다가갔다. 인터넷 라디오 방송의 특성상 전국 누구나 헤드폰을 통해 같은 내용을 공유하게 된다. 이날 현장에 참여한 정유진씨(21세.여)에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는지 물었다. 

 

“지금까지 서울, 부산, 울산, 대구, 청주, 광주 등 전국에서 이미 수백 명이 "문재인방송, 주파수를 맞춰라"와 접속하여 새로운 유세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어요. 신나는 댄스음악과 DJ의 진행에 몸을 맡긴 채, 같은 시간 다른 장소에서 정권교체를 바라는 시민들의 열망이 쏟아지고 있는 것이죠.” 

 

이런 방식의 선거유세의 의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도 물었다. 땀범벅이 된 노란색 헤드폰을 벗으며 우인철씨(23세.남)가 답했다.

 

“여기서 주인은 오로지 저희 시민이예요. "문재인 방송, 주파수를 맞춰라"에 참여한 시민들은 자신들만의 아이디어로 춤을 추고, 소품을 준비하고 현장의 주인이 됩니다. 그 누가 주도하지도 지시하지도 않고, 참여자 개인이 온전히 유세의 주인입니다.”

 

지금까지 정치에서 소외되기만 했던 시민들이 비로소 정치의 주인이 되는 생생한 현장이었다.

 

"주파수를 맞춰라"는 13일(목) 저녁 7시 서울 명동 밀리오레 앞에서 집중캠페인을 진행한다. 또한 그 여세를 몰아 16일(일) 서울과 부산의 지하철을 따라 이동하며 바닥의 여론을 뒤엎을 계획이다. 전국의 문재인 지지자들이 "문재인"과 주파수를 맞추는 신명나는 한 판이 벌어진다. 그 어떤 대선보다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이번 대선에서 이들의 새로운 도전과 시도가 미칠 영향에 귀추가 주목된다.

 

참여방법은 인터넷 라디오방송 '세이캐스터' 앱을 다운받고, 매일 저녁7시 <문재인 방송 주파수를 맞춰라>를 들으면 된다. 장소와 시간은 청취자들의 참여 의사에 따라 트위터(@moonradio1219)와 페이스북 (http://fb.com/moonradio1219)에 실시간으로 공지된다. 스마트폰과 이어폰만 있으면 전국 어디에서든 함께 할 수 있다. 이 유세는 서울은 명동 밀리오레 앞에서 매일 저녁7시에 계속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 2012.12.13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해보고 싶네요. ㅎㅎ

  2. 콩이 2012.12.13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가다가 신촌에서
    봤어요 ㅎㅎㅋㅋ 완전 미친듯이
    추시던데 수고하세요~~짱!!

  3. 으콩콩 2012.12.13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신촌에서 봤어요!!~아이거였구나 저는 다른지역에 사는게 다른지역도 같이 모여서했음좋겠네요 ㅠㅠ 저먼저 혼자 해볼..까요...?ㅋㅋ그래야겠네요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2.12.13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지역 사세요?
      세이캐스트 문재인 방송 들으면서 우선 혼자서 먼저 시작하세요.
      sns로 한다고 알리면
      금새 사람들이 모일 거예요.

  4. 으라차차 2012.12.13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게 그거였구나...
    어제 시내에서 봤어요. 길에서 막 흔들고 있길래 뭐하나 싶었는데..ㅎㅎ
    재밌겠네요. ^^

  5. 희망 2012.12.13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발하네요 재밌겠네요
    몸이근질근질한데
    화끈하게 흔들며 표심발산!
    조카꺼노랑모자 빌려쓰고나갈께요

  6. BlogIcon 코난 2012.12.13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오늘 명동 간다

  7. BlogIcon 코난 2012.12.13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오늘 명동 간다

  8. Favicon of http://twitter.com/bgkdh1 BlogIcon bgkdh1 2012.12.13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오늘 명동 가고 싶은데.. 미친 듯이 일해서 빨리 끝내야지

  9. BlogIcon 유세 2012.12.13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오늘 명동 간다(2)

  10. BlogIcon 와와 2012.12.13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대박 아이디어인듯!!! 구경하는 사람도 하는 사람들도 너무 즐거워보여요.

  11. BlogIcon 와와 2012.12.13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재인 캠프는 달라도 다르다!!

  12. BlogIcon 소인욱 2012.12.13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다 나두 하고싶다

  13. BlogIcon 동글이 2012.12.14 0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긴 지방인데 이거 어케하면 할수 있나요?

  14. 도가비가 2012.12.14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겠다
    나도 가야지~~~

  15. BlogIcon 진모 2012.12.14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은 분열되었던 모든 것들이 하나로 통합되는 시기이며
    7.83Hz에 고정되어 있던 슈먼공명주파수가 80년대 중반부터
    점점 증가하여 현재13Hz 를 달리고 있고
    우리는 변화하는 주파수에 따라 집단의식이 각성되는 중차대한 시점을 맞고 있는데....
    "주파수를 맞춰라"를 구호로 보게 되다니....
    오묘한 하늘의 이치를 새삼 느끼게 됩니다.

  16. 기쁨 2012.12.14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파수를 맞춰라~ 사진만 봐도 즐겁네요.

  17. 칵테일 2012.12.14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겁게 춤추고 싶은 사람들은 모두 모두 명동으로 모이면 되겠네요. 선거를 이렇게 즐겁게 축제처럼 할 수 있다니 참 좋으네요. 문재인 후보님도 함께 하면 좋겠어요, 호호~

  18. 2012.12.16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2012.12.16 1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