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별 여론조사를 봐서는 상승이나 하락하는 추세를 짐작하기 어렵다. 여론의 향방을 가늠하기가 쉽지 않다. KBS 미디어비평(11월 17일 방송)은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에 여론 변화 최선 추정치를 의뢰하여 그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 변화 최선 추정치는 지난 9월부터 최근까지 주요 일간지와 방송사에서 언급한 52개 여론조사 결과에서 극단치를 제거하고, 조사 결과를 평균하는 등 보정 작업을 거친 것을 말한다. 아래 그래프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금방 특이한 점을 발견할 수 있다.

 

 

▲ 여론 변화 최선 추정치 : 극단치를 제거하고, 조사 결과를 평균하는 등 보정 작업을 거친 결과를 의미

 

여론변화최선추정치 추세선(위)에 따르면 안철수 후보와 박근혜 후보의 그래프가 보여주는 추세는 서로 반대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각 구간에서 안철수 후보가 상승하면 박근혜 후보가 하락한다.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안철수 후보 지지율이 상승하는 출마선언 직후에서 9월 28일까지 A구간에서 박근혜 후보는 지지율이 하락한다. 반면, 안철수 후보 지지율이 하락하는 9월말(추석 전후) B구간에는 박근혜 후보 지지율이 상승한다. 10월말 D구간과 E구간에서도 상승과 하락이 같은 패턴을 반복한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안철수 후보로 지지층이 이동할 경우 박근혜 후보의 지지율이 빠진다는 뜻이다. 반면 문재인 후보의 지지율은 박근혜 후보의 지지율 변동과 관계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민주당 고정 지지자만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안철수 후보와 박근혜 후보가 동일한 지지층을 일부 공유하고 있다는 말이다.

 

 

위 그래프처럼 유사한 정도를 보기 위해 안철수 추세선을 뒤집은 결과를 보면 거의 유사함을 알 수 있다.

 

안철수 후보와 박근혜 후보는 동일한 지지층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에, 만약 안철수 후보로 단일화될 경우 박근혜 후보쪽에서 안철수 후보쪽으로 표가 이동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반면 문재인 후보쪽으로 단일화 될 경우, 이런 변화는 나타나지 않는다. 이것은 실제 12월19일 대선에서 안철수 후보만이 박근혜 후보 표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본선에서 안철수 후보만이 박근혜 후보 표를 가져 올 수 있어

 

여기에 더해 안철수 후보는 아직까지 20대 30대 젊은층에 대해 가장 높은 지지율을 갖고 있다. 투표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젊은층들은 안철수 후보가 나올 때 더 많이 투표장으로 나올 가능성이 높다. 만약 안철수 후보가 나오지 않으면 투표를 대거 기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젊은층은 투표에 대한 의무성 보다는 자신이 관심 있어하는 사람을 찍으러 투표장에 나오는 특성이 강하기 때문이다. 또한 중도 무당층만 구분해서 지지율을 살펴봐도 아직까진 세 후보 중에 안철수 후보가 가장 지지율이 높게 나오고 있다.

 

이런 점들을 보면 박근혜 후보를 이기기 위해서는 야권에선 안철수 후보로 단일화 하는 것이 훨씬 더 높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박근혜 후보에 대해 1%라도 더 경쟁력 있는 사람으로 단일화하는 것이 유리하다. 안철수 후보와 문재인 후보는 서로 선의의 경쟁도 해야겠지만, 궁극적으로는 박근혜 후보를 이기고 정권교체를 이뤄내는 것에 더 큰 방점이 찍고 있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단일화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후보에게 질 수 있다. 단일화 협상 과정에 이런 부분도 함께 검토되어야 하고, 또 그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원소주 2012.11.20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을 보고 문후보께서 양보아닌 양보..이른바 담판에서 "안후보 니가 나가라"라고 판단하는 단초가 되기를 바랍니다.이미 알고 있을건데요...이정도 사실은...민주당이 이를 인정하지 않겠지요...조직있냐, 국회의윈이 있냐는등 수사를 늘어놓으며 결집하는 민주당...우석훈박사가 안지지자들은 뜨거우나 조용하고, 문은 격하나 깊이가 있었다는 멘션을 남겼내요....누굴 선택할까요...국민이....

  2. 시원소주 2012.11.20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을 보고 문후보께서 양보아닌 양보..이른바 담판에서 "안후보 니가 나가라"라고 판단하는 단초가 되기를 바랍니다.이미 알고 있을건데요...이정도 사실은...민주당이 이를 인정하지 않겠지요...조직있냐, 국회의윈이 있냐는등 수사를 늘어놓으며 결집하는 민주당...우석훈박사가 안지지자들은 뜨거우나 조용하고, 문은 격하나 깊이가 있었다는 멘션을 남겼내요....누굴 선택할까요...국민이....

  3. 팝콘 2012.11.21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멀리 안가도, 우리집안이 그렇습니다. 박근혜 지지하면서도 안철수 관망중. 박근혜냐 안철수냐를 재지, 문재인이 나오면 당근 박근혜입니다. 다만, 분단상황이라 여성인 점이 아무래도 불안, 안철수로 단일화되면 주변친척들은 다 안철수! 그는 두당 어느편도 아닌것 같아서.

  4. 박지훈 2012.11.22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쥔장님의 말씀은, 선거 결과에서 일단 박근혜를 이길 후보를 내보내자, 그런 말씀이십니다만.

    전 정치인으로서의 안철수를 도통 모르겠습니다. 이 사람이 진보쪽인지 보수쪽인지도 모르겠고요. 스스로 '새정치', '정치 개혁'이라는 말들만 외칠 뿐 진보인지 보수인지 스스로 말한 적도 없지요. 어제 토론회에서 했던 말만 분석하자면 중도 보수에 가깝더군요.

    안철수: 기업인. 교수. 강연자. 안철수의 생각 저자. 그런데 그런 경력이 정치와 어떤 관계가 있나요. 블로그 주인장은 어떤 일을 하시는 분이신지 모르겠습니다만, 모든 직업에는 전문성이 있습니다. 정치도 전문성이 있습니다. 다른 분야의 전문가나 식견이 높은 사람을 데려다놓는다고 기존 정치인들보다 정치를 잘할 수 있다는 믿음은 어디서 나온 걸까요.

    정치에 있어 두달 전까지만 해도 아무것도 해본 적이 없이 훈수만 두던 사람에게 어떻게 정치를 맡기죠. 정치에 뛰어든 후 실제로 해본 것이 아무것도 없는데요. 안철수의 생각만 듣고 안심하고 대한민국의 정치를 맡길 수 있다면, 향후로는 계속 정치는 기존 정치인은 다 자르고 저서만 보고 뽑으면 되겠군요. 다음번 대통령은 '88만원 세대'의 저자들을 차례로 맡겨보면 어떨까요.

    5년마다 대한민국은 정치 실험을 합니다. 아주 위태위태한 실험이죠. 안철수와 정몽준, 문국현의 차이가 뭐지요? 교수를 해봤다, 강연이 감명깊었다, 책을 잘 썼다, 이런 차이인가요? 2002, 2007년에도 정몽준과 문국현에게 똑같은 기대를 했던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 사람들은 지금 어디에서 뭘 하고 있는가요.

    혹시 그 사람들이 대통령이 되었더라면 아주 잘했텐데 낙선했기 때문에 그꼴이 된 걸까요? 아니죠. 원래 좋은 대통령감었다면 낙선한 후에도 실망시키지 않았을 겁니다. 지금은 누구나 압니다. 그 두사람은 대통령 감이 아니었고, 당시에 그 사람들을 지지한 것은 부질없는 짓이었습니다.

    다시 되묻습니다. 안철수는 뭐가 다른가요? 책에 쓴 내용과, 강연에서 했던 말들이 다른가요? 그렇다면 책과 강연만 보고 대통령 후보를 모시면 됩니다. 아, 모범적인 생활과 양심 경영이요. 문국현은 경영을 잘못했던가요. 아니오, 업계에서 양심 경영인으로서 정말 존경받는 경영인이었죠.

    회사에서 기존 부장급들이 제대로 일 못한다고 외부에서 스카웃해오는 것은 기본적으로 좋은 시도입니다. 하지만 모바일 업체 부장 자리에 운수업체 부장을 데려다놓으면 어떻게 될까요. 리더십은 어떤 분야든 다 통하는 걸까요? 절대 그렇지 않다고 봅니다.

    왜 안철수 지지자에는 20대와 30대 초반이 압도적일까요? 그냥 그 세대를 대상으로 강연을 많이 해서요? 그탓도 조금은 있겠죠.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그 세대는 경험과 시행착오의 중요성을 그 이상의 세대보다는 잘 모릅니다. 덜 겪었기 때문이죠. 또한 20대는 2002년 정몽준 바람이 불었을 때 10대였고 그래서 정몽준 단일화 사태의 교훈을 대부분 모릅니다.

    말이 구질구질해졌네요. 요약하자면, 첫번째 정치도 전문직으로서 당연히 경험이 아주 중요하다는 것. 그리고 두번째로 안철수는 덜컥 시작하자 마자 대통령이 아니라 정치에서 경험부터 쌓을 생각을 해야 한다는 것. 바닥에서 한계단 한계단 밟고 올라와야 합니다. 그의 생각이 깊고 뛰어나기 때문에 다른 정치인보다 훨씬 빠를 겁니다. 그리고 그는 아직 한참 젊고, 그럴 시간도 충분합니다. 설익은 정치 인식으로 대한민국을 이끌겠다는 생각, 아주 위험하다고 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