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에 다녀보신 분들이라면, 스님들께 “욕심을 내려놓아라”는 말씀을 많이 들었을 겁니다. 달라이라마나 팃냩한 스님이 쓰신 책들을 읽어보아도 욕심을 내려놓으라는 이야기는 정말 많이 나옵니다. 그런데 항상 저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욕심을 내려놓으라는 말의 뜻은 알겠는데, 어떻게 욕심을 내려놓으라는 거지?’ 늘 그것을 스님들께 묻고 싶었습니다.

저는 정토회에서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을 통해 그 대답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많은 분들이 법륜스님께 질문을 드렸고 대답이 오고 갔지만, 저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질문은 욕심을 내려놓는 방법에 대한 질문이었습니다. 

(참고 : 즉문즉설은 저마다의 인생 문제로 질문을 하면, 스님이 그 사람의 처지에 맞게 대답을 들려주는 설법 방식을 말합니다. 법륜스님은 정토회 지도법사이시며, 즉문즉설로 많은 분들에게 정평이 나 계십니다.)

그 문답을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 저는 욕심도 많고 질투심도 많고 바라는 마음도 굉장히 많아요. 그럴수록 제 자신이 힘들다는 걸 알면서도 바라는 마음을 내려놓기가 힘듭니다. 그걸로 인해서 인간관계나 학업, 다른 활동에서도 심하게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 여기 뜨거운 불덩어리가 있는데, 이걸 집고서 “어떻게 하면 놓습니까?” 하고 묻는 것하고 똑같습니다. “뜨거워 죽겠어요, 어떻게 놔요?” 답은 “그냥 놔라”. 우리가 나도 모르게 뜨거운 물건을 집었다가 “앗! 뜨거!” 이러면서 그냥 내려놓잖아요.

근데 이걸 쥐고 뜨겁다 고함치면서도 어떻게 놓느냐고 자꾸 묻는 것은 두 가지 이유입니다. 하나는 덜 뜨거워 아직 쥐고 있을 만하든지. 또 하나는 뜨겁지만 갖고 싶든지. 그러니까 첫 번째는 덜 뜨거우면 좀 더 뜨거울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없고, 두 번째 정말 못 견딜 정도로 뜨겁다고 하면서도 갖고 싶어 쥐고 있다면 이걸 갖고 싶기 때문에 손을 데는 과보를 받아야 됩니다.

그런데 문제는 손은 또 안 데고 갖고 싶다 아닙니까? 하지만 그런 길은 없습니다. 갖고 싶거든 손 데는 과보를 받든지, 손 데는 과보를 받기 싫거든 갖고 싶더라도 놓던지. 그 외에 달리 방법이 없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묻는 것은, 이것도 가지면서 손도 안 데는 기막힌 방법은 없나 해서 아닙니까? 기막힌 방법을 가르쳐줄 수는 있습니다. 오른손에 쥐고 있던 걸 왼손으로 옮기면 우선 뜨거운 게 해결이 됩니다. 또 왼손에 쥐고 있으니 내가 가지고 있습니다. 갖기도 하고 뜨거운 것도 해결됐단 말예요. 좋은 방법이다 싶겠지만 조금 있으면 또 왼손이 뜨거워집니다. 이것은 얼핏 보면 좋은 방법 같지만, 이건 방법이 아닙니다.

방법을 계속 찾는 것은 놓기 싫다는 것, 그냥 놓아라

방법을 계속 찾는 것은 앞에서도 얘기했듯이 놓기 싫다는 것입니다. 결혼해서 사는 분들 중 자식까지 완전히 애를 먹이고. 달리 더 이상 방법이 없어서. 온갖 방법 다 해보고 안 되서 오는 사람들은 금방 내려놓습니다. 왜? 더 이상 하루도 견디기가 어려우니까요.

어리석은 말은 두들겨 패도 안 가고 영리한 말은 채찍 그림자만 봐도 알아서 달립니다. 나한테 안 좋겠구나 하면 바로 행하는 겁니다. 딴사람 얘기도 들어보면서 저렇게 살면 저렇게 되겠구나, 내가 애를 낳으면 저렇게 되겠구나, 이렇게 견주어 가면서 나를 고쳐야 합니다.

아침에 4시에 일어나기로 했다면 그냥 일어나는 거예요. 눈이 감겨도 일어나고, 안 일어나져도 무조건 일어나는 겁니다. 정해놓고 그냥 하는 겁니다. 차선책은 욕심은 못 내려놓더라도, 욕심 부리는 나를 알아차리는 겁니다. 그럼 다음에 무슨 과보가 따르겠구나, 미리 짐작하는 거예요. 과보가 일어날 때 이미 짐작을 했기 때문에 충격이 덜 옵니다.

사촌 논 사면 배 아픈 거 자기가 보잖아요? 그럼 나 좋은 일 생길 때 남도 배 아프겠다 짐작이 됩니다. 내가 좋은 일 해서 칭찬 듣는데 옆에서 비난하는 사람이 있으면 어찌 그럴 수 있나 하지만 당연한 겁니다. 자기 마음의 움직임을 알아차리고 늘 지켜보는 사람은 세상살이에 억울할 게 없습니다.

자꾸 '안된다' 그런 소리 하지 말고, 해버리면 된다.

욕심은 욕심대로, 질투는 질투대로 다 하면서 결과는 좋기를 바라는데, 그런 건 이 세상에 없습니다. 지은 인연의 과보는 깊은 바다 속에 숨어도 깊은 산속에 숨어도 피할 수가 없습니다. 정신을 차리고 발심을 해서 정진을 해봐요. 자꾸 안 된다 그런 소리 하지 말고. 안 되는 건 없어요. 해버리면 됩니다.

스님의 단호한 말씀에 그동안의 의문이 말끔히 풀렸습니다. ‘새벽 4시에 일어나기로 했으면, 그냥 일어나버리는 겁니다’ 하시는데, 정말 속이 시원하더군요. 욕심이 안놓아지는데 어떻게 하죠 이런 질문은, 욕심을 내려놓기 싫다는 것이죠. 욕심을 어떻게 내려놓느냐 묻기 보다는 그냥 해버리는 것이다, 이렇게 단순하게 살아가자 생각하니, 마음도 참 가벼워집니다.

여러분은 어떠셨습니까? 유익하게 읽으셨다면 추천 단추 하나만 눌러주세요.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희망드림 2010.08.13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심 내려놓는 법을 뜨거운 물잔 내려놓는 것에 비유하신 게 정말 마음에 와 닿네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추천도 누르고 갑니다.
    글도 퍼가겠습니다. ^^;;

  2. Favicon of http://blog.daum.net/design11111 BlogIcon Yujin 2010.08.13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딘순하게 생각하는 것, 바로 실천하는거~그래야 겠군요^^

  3. Favicon of http://hyojinis.tistory.com BlogIcon Jin H 2010.08.13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아침에 일어나는게 참 어렵던데 그냥, 해보라는 말이 와 닿네요

  4. 헛되다 2010.08.13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게 그렇게 말처럼 간단하지 않으니 평생을 수행 하는거 아닙니까?
    그렇다고 평생 수행했다고 해서 해탈하는 것도 아니니 답이 없지요.

    • 베나레스 2010.08.14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욕심의 근원은 집착입니다
      어떤 사물에 대한 집착이 욕심을 낳고 욕심이 있으므로 고통이 있다고 불교는 얘기 하지요
      그래서 집착을 놔버리란 말씀 같습니다
      불교에서의 세계관은 기독교와는 달리 무한합니다. 이 우주는 원래 존재하고 앞으로도 계속 존재할것이다.다만 그 안에서 부수한 변화만 일어날뿐..
      이승에서의 한 삶은 무한한 삶에 비추어 볼때 아주 짧은 시간이죠.석가모니도 여러생을 가쳐 업을 쌓다가 성불 한것처럼 불교에서는 이생에서 못하면 다음생에서 다음에 못하면 그다음생에서 수행을 하고 선업을 쌓다보면 해탈할수 있다고 하죠.당장 빨리 해야한다고 하진 않습니다.그래서 늘 선한 업을 쌓으라고 얘기하죠

    • 수행자체가 해탈일지도... 2011.04.23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교의 핵심 사상에는 중도사상이 있습니다.

      이것은 놓는것에도 집착하지 말고, 잡는것에도 집착하지 말라...

      해탈이라는것도 같습니다. 해탈에도 집착하지 않고, 해탈하지 않는것에도 집착하지 않는다는것...

      그러므로 수행을 해나가면서, 때로는 못놓고, 때로는 놓으면서 그렇게 해나가는것이 결국은 해탈의 길입니다.

      즉 우리가, 기존의 공부해서 좋은 학교 가는걸 목표로만 하고, 공부는 괴로워서 못하겠다고 하는것이

      법륜스님의 조언에 따르면, 공부를 기쁘게 하고, 나중에 대학가는건 인과에 맏겨라, 하는것처럼

      해탈이라는 대학 합격통지서에 너무 연연하면, 공부하는 기쁨 자체가 무너지니, 그것은 오히려 비불법에 속하는 것입니다.

  5. 들린이 2010.08.16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놓기 힘든 무언가가 있을때 이글을 보고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