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륜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장에서 가장 많이 듣는 질문 중에 하나가 자식 문제에 대한 것입니다. 자식 때문에 얼마나 많은 부모들이 속앓이를 하는지 강연장에 가보면 깊이 절감하게 됩니다. 어제는 연세가 68세인 할머니가 마흔이 된 아들이 장가를 안가고 있다며 애닯아 하며 질문했습니다. 할머님의 답답한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지면서도 법륜스님의 반복되는 답변 또한 일품이었습니다.

 

 

문답을 통해 할머님이 자식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그 과정이 진한 감동을 주었습니다. 저는 이와 같이 들었습니다.

 

- 질문자 : 저는 나이가 68세입니다. 아들이 두 명 있어요. 하나는 34살 먹었고 하나는 40살 먹었어요.  그런데 큰 아들이 40살이 넘었는데 장가 갈 마음이 없고 중매도 안 들어 옵니다. 저랑 남편이랑 애가 타서 죽겠습니다. 옆 사람들은 다 손자가 학교에 다니는데 우리 아들은 아직까지 장가 갈 마음도 없고 남편은 그 놈 쫓아내버리자, 저게 어디 고자인가 그러기도 합니다. 올해는 좋은 인연을 만나겠나 싶어서 스님께 질문 드립니다.

 

- 법륜스님 : 쫓아내는 게 제일 좋아요. 쫓아내서 밥도 못 얻어먹고 돌아다녀야 여자를 만날 인연이 생기지요. 집에서 엄마가 다 해 주는데 뭣 때문에 여자가 필요해요?

 

- 질문자 : 그렇죠. 일요일에 여자들 만나는 산악회 같은 곳이나 볼링 치는데 이런데 가면 좀 데이트도 할 수 있을 텐데 맨날 일요일만 되면 모형 비행기 날리는 데만 다니니... 거기는 남자들만 모여 있으니까 여자들을 못 만나는 거예요. 직업도 남자들만 하는 직업이고요.

 

- 법륜스님 : 얘기 들어 보니까 중 만들면 진짜 좋겠네요... 중 만들면 사고도 안치겠어요. (웃음)

 

- 질문자 : 남자가 담배도 하고 술도 한잔씩 해야 되는데 그런 것도 못해요. 

 

- 법륜스님 : 딱 좋네요. 여자도 안하고 술도 안 먹고 담배도 안 피고. 스님하기 좋아요? 안 좋아요? 조건이 딱 안성맞춤이네요. 여자도 싫다는데 딱 맞네요.

 

- 질문자 : 여자가 싫은 건 아닌 것 같아요. 요즘 보니까 장가는 가고 싶은데 중매가 안 들어온다 아닙니까. 나이 40에 왜 서뜩서뜩 이렇게 안 나타날까요?

 

- 법륜스님 : 그럼 주위에 둘러보고 나이가 50 정도 되거나 얘기 둘 있는 혼자 사는 여자 있으면 소개시켜 주면 장가가기 쉬울 거예요. 베트남 여자도 괜찮아요. 자식이 20살이 넘었으면 신경 끄세요. 지야 장가를 가던지 안가던지 엄마가 신경을 딱 끄면 좋겠는데... 지금 아들 둘 다 집에 있어요? 엄마가 밥해줘요?

 

- 질문자 : 작은 아들은 밖에 나가 있고, 큰 아들은 데리고 살고 있습니다.

 

- 법륜스님 : 왜 데리고 있어요?

 

- 질문자 : 뭐 나갈 데가 없어서요.

 

- 법륜스님 : 아니지요. 그래도 얘기 해야지요. “아들아 20살이 넘으면 저 새도 독립하고 다람쥐도 독립하고 다 독립 한단다. 니도 나가라.” 이렇게 애기 하세요. 결혼 하고 안 하고는 간섭하지 말고요. 나가라 할 권리는 있는데 결혼하라 마라 할 권리는 부모에게 없어요. 자기한테 권리 있는 것을 행사해야지 권리 없는 것을 행사하면 안 돼요. 

 

본인이 지금 자식한테 잘못된 영향을 주고 있어요. 그래서 자식은 부모 말을 무조건 들으면 안 돼요. 부처님이 부모 말 듣고 출가 안했으면 어떻게 됐을까요? 부처님 못 됐겠죠. 그러니까 20살이 넘었는데 자꾸 부모가 자식 보고 이래라 저래라 하면 안돼요. 그러면 자식이 나쁘게 돼요. 오늘부터 딱 끊어야 돼요.

 

집에서 같이 살도록 두는 건 자유입니다. 그런데 나는 괜찮지만 남편은 싫다니까 내 보내는 게 좋아요. 대신에 간섭은 하지 마세요. 집에 놔 놓고 계속 간섭을 하면 자식이 잘못 돼요. 부모는 자식 때문에 걱정하고 자식은 부모 때문에 화나게 돼요. 그러니까 살살 달래가지고 내 보내세요. 그런데 그것 보다 더 우선적인 것은 일단 집에 있든 밖에 있든 간섭을 하지 않는 겁니다. 결혼을 하든 안하든, 직장을 구하든 안 구하든, 간섭하면 할수록 자식이 나빠져요.

 

옆 사람 일어나 보세요. 옆 사람을 자식이라 생각하고 손을 잡아 보세요. “에이고 싫다. 니 혼자 살아라.” 하고 손을 딱 치면서 떨어버려 보세요. 옆 사람을 자식이라고 생각하고 딱 떨어버리세요.

 

- 질문자 : 아이고 이제는 니 혼자 살아라! 갈란다! 그래 됐다! (청중 박수)

 

- 법륜스님 : 잘했어요. 정을 딱 끊어야 돼요. 그러면 잘 풀릴 거예요. 지금 계속 간섭하면 안 풀려요. 베트남 여자와 살든지, 애가 둘 있는 여자와 살든지, 20살 먹은 처녀하고 살든지, 그런 거 신경 쓰지 마세요. 20살이 넘도록 키워놓았으니 오늘로써 엄마 할 일은 다 했어요. 내 할 일 다 했어요. 그런데 억지로 결혼시키면 결혼해서 애 하나 낳고 또 이혼하게 돼요. 그러면 손자를 누가 봐야 돼요? 내가 봐야지요. 그래도 좋아요? 

 

- 질문자 : 안 좋습니다.

 

- 법륜스님 : 지금 자꾸 그러면 큰일 나요. 결혼은 인연이 될 때 해야 돼요. 짐을 저렇게 덜어줬으면 고마워해야 되는데 왜 얼굴이 안 밝아요? (웃음) “아이고, 만세다! 스님 고맙소! 아이고, 나는 그것 때문에 걱정했더니 오늘 스님 말 듣고 보니까 아이고 나는 아무걱정 없네!” 이렇게 딱 하셔야 되요. 한번 따라해 보세요. “아무 걱정 없다!” 이렇게. (웃음)

 

- 질문자 : 아무 걱정 없습니다! 자기 하고 싶은 대로 놔둘랍니다! 

 

 

청중들의 뜨거운 박수 갈채가 쏟아졌습니다. 무거운 짐을 내려놓은 질문자의 표정이 너무나 밝았습니다. 가슴 뭉클해지는 감동의 순간이었습니다. 수십년 간직했던 답답함을 스님과의 문답으로 일순간에 해소한 것입니다. 즉문즉설의 힘이 바로 이런 것이구나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자식에게 끊임없이 간섭하려 했던 그 마음이 되려 자식의 앞길을 막아왔던 것이죠. 68세가 된 할머니 정도면 문답을 통해 생각을 바꾸기가 무척 어렵습니다. 하지만 할머니의 의식 수준에 맞게 자상하게 여러 차례 반복하며 문답을 힘차게 이끌어가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제 마음도 시원해지면서 잔잔한 기쁨이 일었습니다. 여러분은 어떠셨나요?

 

법륜스님 강의를 직접 들어보고 싶은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법륜스님이 강의하는 ‘불교대학’이 3월 전국에서 개강해요. 법륜스님이 수십년 공부한 내용을 엑기스만 뽑아 놓은 프로그램입니다. 이건 제가 보증을 할께요. 제가 들었던 강연 중에 최고였다고 자부합니다. 하기 전에는 망설여지지만 해보면 ‘아, 정말 잘했다’ 하시며 기뻐하실 겁니다.

 

<법륜스님 강의 들어보고 싶은 분은 여기 클릭~>

 

- 전화문의 : 02-587-8993
- 참가신청 : <클릭>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이 3월20일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을 찾아갑니다. 가족, 이웃, 친구들을 강연장으로 초대해 보세요.

 

<법륜스님 희망세상만들기 전국100회 강연일정, 클릭~>


 

<법륜스님의 책 구입하기~>

 

이 글을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면 아래 view 추천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mongu.net/ BlogIcon 미디어몽구 2013.03.16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님이 마지막에 시원하게 "이제는 걱정 없다"고 말하는 모습이 감동적이네요.
    즉문즉설이 힘을 느낄 수 있었던 글이었습니다.
    저도 법륜스님 강연 현장에 꼭 한번 가보고 싶어졌습니다.
    토요일 아침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3.03.16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이번에 법륜스님의 3월20일부터 희망세상만들기 100회 강연을 다시 시작해요. 강연 일정표입니다. 시간되는 날짜에 꼭 한번 들으러 오세요. 취재도 부탁드립니다.^^
      [법륜스님 2013년 전국 강연 일정]
      http://www.jungto.org

  2. Favicon of http://sosolife.tistory.com BlogIcon 유쾌한상상 2013.03.16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륜스님 말씀은 언제들어도 현명하십니다. ^^

  3. 맞춤법 오류 2013.03.16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한 번은 강연 직접 듣고 싶은데...

    뭐 나갈 때가 없어서요->뭐 나갈 데가 없어서요
    (어디 갈 데가 없다는 뜻이므로 장소를 뜻하는 '데'를 써야 합니다)

    자기 하고 싶은 데로->자기 하고 싶은 대로

  4. 애독자 2013.03.16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내용이

    우리 어머니 와 내 얘기 네요....

    ㅎㅎㅎ

  5. 류진혁 2013.03.16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엄마 보여줘야겠다. ㅎㅎㅎ

  6. 닥터 P 2013.03.16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 나이 40이면 장가를 못가는거지 안가는게 아님 ㅋㅋㅋ

  7. 허남원 2013.03.16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륜스님 말 어느정도 일리가 있습니다 말이 깊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틀린 부분도 많습니다..결혼은 40이 넘으면 자기가 부족한 부분 있으니까..못 가는것지...
    여자를 꼬시는 능력이 부족해서 그럴수도 있고...국제결혼 얼마냐 위험하고 실패확률 높은지 모르군요...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3.03.16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질문자는 엄마입니다.
      엄마의 입장에서 어떻게 자식에게 대해야 도움이 되겠느냐를 말씀하셨죠. 그런 입장엣너 다시 글을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나그네 2013.03.17 0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나는 길에 한 말씀 하자면,
      누군가 말을 하면 문장의 핵심을 파악하시기 바랍니다.
      말꼬리 잡고 늘어지면 한없이 늘어지는 겁니다.
      비유는 비유로 끝내야지 비유에 대한 걸 가지고 물고 늘어지면
      핵심은 사라지는 겁니다.
      님 좀 벽창호세요?

  8. BlogIcon fdfg 2013.03.17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법륜스님 대단...

  9. BlogIcon lre 2013.03.17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래니?....뭐가 대댠하단건지...

  10. BlogIcon 아놀드 2013.03.18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저게 머가 대단하다는거지요? 장난도 아니고

  11. BlogIcon ㅈㄴㄴ 2013.04.20 0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 데리고 장난질이나 하는 바보들 선문답에 허허실실 쪼개는 표정으로 높은 자리 앉아서 저 모하는 짓인가? 우민현혹하지 말고 주는 밥이나 먹고 조용히 아가리 잠그고들 사라지시게나. 뭐라는 사람 없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