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제 주위에는 우울증 겪는 사람들이 많아졌습니다. 얼마전 누나한테 전화가 와서 우울증이라고 하길래 1시간 통화하면서 이런저런 마음을 달래주기도 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작든 크든 앓고 있는 우울증, 어떻게 해야 치유가 가능할까. 의문이 많이 들었던 요즘입니다.
 
우울증의 사전적 정의를 보면 “일시적으로 우울한 기분을 느끼는 것과는 달리, 우울하고 슬픈 감정과 의욕저하 등 다양한 신체적인 증상이 함께 나타나 지속되는 것” 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대부분 시무룩 하고 의욕이 저하되어 무기력함을 보입니다. 자식들 다 키우고 혼자 남게 된 갱년기 주부들에게도 우울증은 많이 나타나며, 입시 경쟁의 스트레스로 힘들어 하는 사춘기 청소년들에게도 많이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합니다. 정신과 진료 통계 조사를 보면 우울증으로 인한 상담 빈도가 가장 높다고 합니다. 그만큼 우울증은 우리에게 너무 익숙한 정신질환의 하나가 된 것이죠.

오늘 법륜스님 즉문즉설에서는 우울증에 대한 질문이 있었는데, 스님의 답변을 듣고 "아하, 그렇구나!"  드디어 명쾌해졌습니다. 우울증으로 고민하는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해서 함께 나눕니다.

▶ 질문자 : 저는 눈치를 많이 보는 편이고 거기다가 화가 나면 말을 못해요. 화를 내면 그 사람하고 관계가 나빠지는 것을 감당 못 하거든요. 그리고 상대방에 따라서 제 기분이 많이 좌우돼요. 그 사람이 화를 내면 제가 안절부절못하고 그 사람이 기분이 좋으면 ‘다행이다’ 하는 생각이 들거든요. 그리고 전반적으로 우울증을 벗어난 적이 한 번도 없었던 것 같아요.

▶ 법륜스님 :

똥을 잘 누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

우울증과 변비 증상이 상당히 연관이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똥 누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우울증은 첫 번째, 몸의 컨디션하고 관계가 있습니다. 그래서 변비약을 먹거나 굶거나 또는 관장을 하여 장이 잘 세척되면 증상이 좀 완화되기도 합니다.

내면에 ‘자기가 잘났다’ 하는 상을 쥐고 있기 때문에

두 번째로 우울증이 있다는 것은 지금 바깥 경계에 많이 영향을 받는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자기 내면에 자기가 잘났다 하는 어떤 상을 쥐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은 ‘나는 이런 사람이다. 혹은 나는 이런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자기 상을 갖고 있거든요. 그리고 남에 대해서도, 남편은 어떤 사람이어야 한다든지 우리 아이는 어떻게 되어야 한다든지 하는 상을 가지고 있습니다.

내가 바라는 모습은 현실의 모습과 늘 차이가 있다

그런데 우리가 생각하는, 마음속에 그리고 있는 상은 현실의 모습하고 늘 차이가 있습니다. 내가 바라는 남편하고 실제의 남편이 다르고, 내가 바라는 자식하고 실제의 자식이 다르고, 내가 어떤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나하고 현실에 있는 나하고는 다르다는 말입니다. 그 차이가 벌어지면 벌어질수록 자기에 대해서는 자기를 미워하고 싫어하는 자학 증상이 생깁니다. 또 타인에 대해서도 이 차이가 너무 커지면 상대를 엄청나게 미워하게 되지요. 이게 바로 자기가 그려놓은 상에 그 사람을 끼워 맞추려는 것에서 비롯됩니다.

자기가 그려놓은 상에 상대를 끼워 맞추려는 것에서 비롯

내가 나를 바꾸려고 해도 잘 안 바뀌는데 상대가 쉽게 바뀌겠어요? 그러니까 미워하게 되고 미워하는 게 지나치면 보기가 싫어집니다. 또한 보기 싫어지면 헤어지고 싶어집니다. 그런데 가족 관계이거나 헤어질 수 없는 상황이면 서로 안 보는 방법을 생각하다가 죽여 버리겠다는 생각을 일으키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면 살인이 일어납니다. 미워하는 것과 살인은, 행위로 따지면 매우 큰 차이가 있지만 마음에서는 별 차이가 없습니다. 미워하는 것 자체가 곧 살생입니다. 살생 죄업을 참회한다 하면 여러분은 ‘내가 언제 사람을 죽였냐?’고 생각하는데 미워하는 것이 이렇듯 죽여 버리는 것과 다를 바 없는 것입니다.

상대의 행위가 내가 그려놓은 상과 크게 다르니까 늘 상대에 민감하게 대응하게 되고, 자기 자신에 대해서도 자기가 그려놓은 상과 실제의 자기가 크게 다르니까 현실에 있는 내가 너무나 꼴 보기 싫은 거예요. 그럴 때 가장 소극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 부끄럽다는 것인데 이것은 일종의 정신질환에 속합니다. 이 정도는 세상사람 누구나 다 가지고 있으니까 병 축에도 안 든다고 보는 것뿐이지, 근본적으로는 같은 증상입니다.

자기를 미워하게 되고, 심해지면 자기를 죽여 버리는 자살로 연결되기도

병이라고 해도 병이 아닐 수 있고, 병 아니라고 해도 병일 수가 있는데, 수행 차원에서 보면 다 병입니다. 중생이라 이름 붙여진 것은 다 이미 정신병을 앓고 있다는 말이에요. 사회에서 일정한 범위를 정해놓고 ‘여기까지는 병이 아니고 여기부터는 병이다’ 이렇게 정의하는데 실은 병과 병 아닌 것의 차이가 별로 없습니다. 부끄러움이 심해지면 남을 만나지 않으려는 심리 현상이 일어납니다. 그것이 심하면 우울증 초기 증상이지요. 더 심해지면 자기가 싫어지고 죽어 버리고 싶어지지요. 그래서 자살을 하게 됩니다. 자기를 미워해서 자기를 죽여 버리는 살인 행위가 자살이지요. 우울증이 심해지면 주로 자살로 연결되고 어떤 충동을 받으면 살인 행위도 일어납니다.

대인 관계를 넓혀서 자기에게 사로잡히는 데서 벗어나야

일반적으로 정신 질환에 걸리면 두 가지 현상이 일어납니다. 자기를 너무 높게 상정해서 생긴 것이므로 하나는 자기가 못났다 하는 피해 의식이고, 다른 하나는 자기가 잘났다 하는 우월 의식입니다. 이 피해망상과 과대망상은 늘 같이 일어납니다. 자기를 싫어하고 미워하므로 대인 관계를 기피하는 것이 우울증입니다. 그러니까 이럴 때일수록 대인 관계를 넓히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자기에게 사로잡히는 데서 벗어날 수 있는데, 우울증에 빠지면 자꾸 대인 관계를 기피하게 되니까 증세가 점점 더 심해지죠.

자식이 우울증에 빠지면, 부모는 그 원망을 다 받아주는 것을 수행으로 삼아야

그런데 자식이 우울증이나 분열증에 빠지면 그런 원망을 누구한테 합니까. 주로 부모한테 한단 말이에요. 그럴 때 부모가 수행이 되어 있어서 그걸 다 받아주면 1, 2년 지나면 해소되는데 보통 이것을 못 받아내지요. 그러니 증상이 자꾸 심해집니다. 그러니까 스스로 약간 우울 증상이 있는 사람은 자기도 모르게 남을 무척 괴롭힌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옆에서 포용하고 도와줘서 내면의 피해의식이 어느정도 사라져야 회복 가능

서양의 우울증 치료법은 대부분 당사자를 치료하는 것인데, 불교의 치료법은 당사자가 해결 능력이 있을 때에는 당사자를 치료하지만 당사자가 미성년자일 경우에는 부모에게 수행을 시켜서 그것을 받아들이도록 합니다. 수행 중에서도 제일 어려운 것이 정신병을 치료하는 것이거든요. 수행이라는 것이 자기가 부처 되는 것인데 정신병은 자기 주체를 상실해 버린 것이니까 치료하기가 무척 어렵죠. 그러니 옆에서 이것을 포용해서 도와줘야 하고 그래서 내면의 피해 의식이 어느 정도 사라져야 합니다.

자신이 별 것 아니라는 것을 자각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첫 번째, 본인은 자신이 별것 아니라는 것을 자각해야 됩니다. 그런데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이 이 이야기를 들으면 또 열등의식에 사로잡힙니다. 자아를 높이 설정해 놓으니까 현실에 있는 내가 보기가 싫어서 열등의식이 되는 것이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일단 이 허상을 버려야 합니다. 그것만 놔 버리면 부끄럽다든지 창피하다든지 하는 생각은 다 없어지게 됩니다.

치료법으로는 엎드려 절하는 것이 제일 좋아

이것을 치료하는 방법으로는 엎드려서 절하는 것이 제일 좋습니다. 맹목적이다 싶게 공부를 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이런 사람은 설명을 해 주면 머리가 더 복잡해지거든요. 엎드려서 절을 하면서 자신이 길가에 핀 들풀 같은 하찮은 존재임을 알게 되면 자아 분열이 치료됩니다.

자기 인생을 개척할 일거리가 있으면 금방 치료

그리고 자기 일거리가 있으면 금방 치료가 됩니다. 돈 버는 일이 아니더라도 자기 인생을 개척하고 애쓸 일이 있는 것이 좋습니다.

결국 자기가 잘났다는 생각이 만병의 근원이었네요. 불교에서는 이것을 ‘아상’ 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너는 아상이 강하다” 그런 말들도 많이 하죠. 내가 바라는 ‘나’와 실제의 ‘나’는 다르고, 그 차이가 클수록 우울증에 걸리게 된다. 상대에게도 기대하는 바가 크면 클수록 실제의 모습과는 차이가 발생하게 되고, 그 차이가 크면 클수록 미움의 감정이 커지고, 이것이 우울증의 원인이다. 요약하면 이런 말씀이 되겠습니다. 저는 사춘기 시절에 이런 우울증을 겪었습니다. 내가 되고 싶은 ‘나’와 방황하는 실제의 ‘나’는 너무 많은 격차가 있었던 것이죠. 마음 공부를 하며 "있는 그대로의 내 모습"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되면서 우울증은 가볍게 치료되었던 것 같습니다. 기분전환도 해보며 마음을 늘 긍정적이고 적극적으로 가지셔서 밝고 행복한 인생 살아가셨으면 합니다.^^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1.06.27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인관계를 넓히고, 자신을 별 것 아니게 생각하고, 다른 사물이나 사람을 자신의 이상에 맞추려는 경향을 벗어나야 한다. 항상 좋은 말씀과 생각거리를 던져 주시네요. 법륜스님. Hopeplanner님도 감사합니다.

  2. greentea 2011.06.27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가는 글입니다.
    저도 지금 약간의 우울증을 앓고 있는데
    왜 그런지 정확하게 잘 알지 못했는데
    명확한 이유와 치유방법에 대해 알려주신 법륜스님과
    이를 읽게 해주신 희망플래너님이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3. goopodo 2011.06.28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로 한동안 정말 고생 많이했어요

    갑자기 밀려오는 호흡곤란이 참으로 끔찍했었죠 그럴때마다 약으로

    이제는 심리치료 해서 밝아진걸 보면 약은 정말 아닌것같아요.

    약먹고 할때면 비실비실 하는게 꿈꾸는 사람보는것같기도하고...

    심리치료하는곳에 가보니 최초 마음의 큰상처를 받았던 것을 여태

    기억해서 그런다고 하네요..

    다음은 그 심리치료소 카페의 치료방식 올리니까 한번 보세요





    잠재의식과 무의식에 각성된 기억을 떠올려서, 그 기억 속에 내재되어 있던 심리적장애나 심인성질환의 원인을 찾아 제거하거나 내용을 변화시켜줌으로써 건강한 마음, 건강한 미래를 창조할수 있는 심리치유이다.




    율리니이머션 치유법이 만들어진 동기는 다음과 같다. 오랜동안 최고라고 자부하는 국내외 심리치유 기법들은 어느정도

    한계에 부딪히고, 상담 기법들의비호환 , 학술기관 간의 이견 , 배타적 성향에 의한 정체와 융합의 부재, 틀리다와 다름을 수용치 못하는 시대적 배경과 분야별 학문이 상호 융화되지 못하는 개탄스런 현실이 일개 뇌과학자였던 나의 초석을 각성시켜 각계의 좋은 기법들을 유효적절히 적용하여 보다 효과적인 치유를 창조해낼 수 있는 기회였으며 그로 말미암아 많은 사례에 적용, 끊임없는 연구를 통하여 지금의 율리니이머션 치유법이 만들어졌다.




    지금까지 다녀간 많은 내담자들의 환한 밝음이 자신은 물론이고, 그들의 가족을 지킬수 있었다. 한 발 더 나아가 이젠 "따스한 빛" 되어 그들이 아팠었던 만큼 또다른 아픈 영혼들을 보듬어주는 그들이 되었음에 참으로 많은 보람을 느낀다.



    율리니머션치유의 정론은 보안상의 이유로 각설하고 요약된 개요로 설명하겠다.

    기억과 부정적 정서는 대뇌 뉴런 사이의 시냅스 연결에 의해 저장되며 각 뉴런은 뇌속의 분리된 구조이다.

    간단한 설론(說論) 을 위해 인간이 정해둔 수학적 수치로 환산하자면 뉴런은 약 천억EA이고 시냅스는 약 백조EA에

    이른다. 뉴런의 커넥션으로 대뇌는 기억을 형성할때 서로 다른 뉴런을 연결시켜 기억과 또다른 기억이 소통을 하며

    대뇌 시냅스에 저장된 기억과 정서의 네트웤은 또 다른 기억과 정서를 만들어내는 뇌의 맹점을 활용하여 여섯가지

    감각기관을 통하여 기억을 재구성한다. 다섯가지 감각기관은 알겠지만 마지막 하나는 생소할것이다.

    본카페의 컨텐츠를 접하다 보면 그 마지막 감각기관에 대하여 어렴풋이 느껴질것이고 그것은 독자의 몫이다.








    우뇌는 감각, 정서를 담당하며 좌뇌는 이성, 비판, 논리적 사고를 담당한다. 따라서 이성, 비판, 정서, 감각을 담당하는

    좌우뇌를 적절한 뇌파로 활성화시켜 과거의 부정적 정서에( 아픔,고통,슬픔,분노,미움,좌절,,,우울,원망,,,,,,) 접근한다.




    집중적 몰입에 이르기 위해서는 몰입을 극대화 할수 있는 0~30Hz 주파수 약 20~200μV 진폭의 뇌파를 내담자의

    성향에 맞게 가감 - 고도의 이완과 몰입을 함으로서 좌뇌와 우뇌를 집중적으로 활성화시켜 내담자의 의식과 잠재의

    식이 공존토록 해야하며 내담자는 감성,감각, 논리,비판,이성으로 치유자와 소통해야한다.







    학계에서 보고 되었듯이 대뇌를 통해 분비되는 아드레날린 [adrenaline],도파민 [dopamine],세로토닌 [serotonin]

    코르티솔 (호르몬) [cortisol] 엔케팔린 [enkephalin] ,엔돌핀 [endorphin] 노르아드레날린 [noradrenalin] ,

    카테콜아민 (화합물) [catecholamine] ,산화질소 (화합물) [nitric oxide] ,,,,등의 화학호르몬 수치가 관념(觀念) ,

    이감(異感) 이라는 상황과 요소가 주어진 집중적 몰입시 평시보다 과다분비 또는 과소분비로 유도시킬수 있다.




    "율리니머션 심리치유의 핵심은 바로 이것이다" 현재의 부정적 심인성,심리적 원인 뉴런인자의 커넥션으로 기억을

    형성할때 서로 다른 뉴런을 연결시켜 기억과 기억의 소통사이를 도파민과 앵케팔린으로 가득한 새로운 또는 지나간

    시냅스 조합들의 가소성을 증폭시키며 또다른 뉴런과의 긍정적 조합을 인위적으로 구성하여 새로이 저장된 기억과 정서

    의 메카니즘을 통하여 관점,심리,정서적 안정을 이룰수 있다.

    출처- 율리니김영배심리연구소



    글이 길어서 중간만 가져왔는데 아무튼 상당히 복잡하더라구요

    보시고 도움되셨으면 좋겠어요

    요즘엔 심리치료하는데 많아서 찾을려면 어렵지 않게 보이더라구요

    늘 좋은생각하시고 힘네세여

  4. 세블 2011.06.28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간의 우울증은 다들 조금식 가지고 살아간다고 합니다.
    표현하고 이겨나가는 정도에 따라 중증이 되기도 하구요 .
    즉문즉설 매일매일 읽어나감이 도움이 많이 됩니다.
    공감대 100% 감사합니다.

  5. 올드피플 2011.06.30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의 우울증 환자를 보면서 느낀거지만 정말 맞는 말씀이십니다.
    특별한 계기(가족이 죽었다던지 이런)로 잠시 우울증이 빠진 경우가 아닌 본인의 성격때문에 우울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은 보통 자기가 잘났다는 생각에 사로 잡힌 분이 많았어요....우리나라도 이제는 테라피스트를 만나서 큰 에고를 조절해야하는 시대가 된 것 같아요....본인이 깨우치고 바꾸려고 노력하는 경우보단 결국 우울증 약 타러 가는 경우가 많아지는 것 같으니까요....

  6. wegyh 2011.10.13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잘났다고 생각해본적은 없는데 .....ㅠㅠ...스님이 그렇게 일침을 가해주시니...
    내가 못났다고 생각하면 도저히 살수가 없어서 그런건데...
    어쩌란 말인지...ㅠㅠ...
    실제로 못났어요...못난 사람보고 못났다고 생각하고 살라니....막 골이 흔들립니다..

  7. Favicon of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logIcon botas timberland 2012.12.25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tarz n'est jamais à court d'idées quand il s'agit de promouvoir une nouvelle série. Alors que Spartacus : Gods of the Arena sera diffusé le 21 janvier 2011, la cha?ne américaine a décidé de lancer un jeu sur Facebook pour accompagner le lancement du spin-off de Spartacus : Blood and Sand. Rien n'a véritablement filtré sur le contenu du programme interatcif qui nous attend mais nous savons d'ores et déjà qu'une version Bêta sera disponible dès jeudi pour les 10 000 premiers inscrits sur la page Facebook correspondante,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Online. Tous les utilisateurs du réseau social pourront utiliser ce jeu le 20 Janvier,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niños, soit la veille de la diffusion officielle sur Starz,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españa. , http://www.timberlandbaratas.com Mujer Timberland?Une application sera également disponible sur l'Ipad et donnera des accès aux scénarii de la série, à des notes de production, des photos et d'autres informations sur Spartacus : Gods of the Arena,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otas timberland. , http://www.timberlandbaratas.com zapatos timberland?A vous de jouer ! ?? News Confession d'un enfant du siècle : Pete Doherty en vidéo News Christian Bale s'attaque aux journalistesRelated articles:


    http://ywpop.tistory.com/75 Un homme de 27 ans a blessé grièvement une jeune femme au visage et aux bras mardi dans les Alpes-

    http://jonggunlee.tistory.com/40267 Barack Obama a passé lundi sa dernière journée de vacances à Haw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