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동입니다. 사무실에서 점심 먹으러 나가는 길, 갑자기 폭우가 쏟아져서 깜놀 했습니다. 우산을 썼음에도 비가 얼마나 쏟아지는지 우산을 제대로 가눌 수가 없네요. 우여곡절 끝에 식당에 도착했지만 바지와 양말이 이미 다 젖어 있었습니다. 결국 양말은 벗어서 빈 테이블에 잠시 말리고, 밥을 먹었지요. 



서울에 계시는 분들, 폭우 조심하세요. 

몇 시간 지나면 다시 비가 잠잠해질 것 같긴 해요. 그 때까지 기다려 보자구요.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