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수능 D-100일이 지났습니다. 전국의 유명 사찰에서는 또 입시 기도가 성행하고 있겠지요. 제가 다니는 절에서도 고3 아이를 둔 부모님들은 자식들의 수험생활 걱정에 대한 이야기를 자주 나누곤 합니다. 열심히 잘 해 오던 아이인데, 갑자기 슬럼프에 빠져서 공부를 안한다, 아무리 야단을 쳐도 공부를 안하려고 한다, 스트레스가 심해서인지 방에서 나오려고도 하지 않고 대화를 안한다 등등등... 입시 스트레스로 인해 온가족이 고3병을 앓고 있는 듯합니다. 저 또한 고딩 시절 극도의 스트레쓰로 주변사람들에게 예민하게 반응했던 기억이 있는데요, 대한민국에서 고3으로 살아간다는 것도 힘들지만, 뒷바라지 하는 부모님들의 마음은 더 애가 타는 것 같습니다.

오늘 열린 <법륜스님 즉문즉설>에서는 “고3 아이들의 불안감과 진로고민”에 대한 질문들이 쏟아졌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질문과 대답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전국에 수험생을 둔 부모님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질문]

한 수험생의 엄마입니다. 아이가 무엇을 전공할지, 어떻게 해야 할지 혼란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저 또한 아이에게 무엇이 맞는지 잘 모르겠고요. 제가 무관심한 탓이라는 생각도 들고 구체적인 고민을 함께하지 않는 것 같아 미안합니다. 어떻게 하면 좀 더 아이와 공감하고 아이한테 도움이 될까요?

[대답]

따뜻한 관심-진솔한 대화가 필요

좀 놔두는 게 좋습니다. 그렇지만 무관심 하라는 것은 아닙니다. 내가 할 수 있는 만큼 따뜻하게 해 주면 그것으로 족합니다. 엄마라고 다 알고, 다 할 수 있는 건 아니지요. 그러니 엄마의 생각을 이야기하면서 서로 마음을 표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엄마도 요즘 새롭게 인생에 대해 공부하고 있단다. 부처님 법 들으면서 내 인생의 주인이 되는 길을 조금씩 찾아가고 있는 중이지. 내가 살아온 경험으로 보면 지금 어떤 진로를 택하느냐 하는 것은 별로 중요하지 않더구나. 어느 대학을 가고 어느 학과를 가느냐가 그 때는 대단히 중요한 것 같지만 이·삼십년 지나서 돌아보면 그게 그렇게 내 인생에 중요한 것 같지는 않더라. 어떻게 인생을 사느냐? 이게 더 중요한 거란다. 그러니 네가 아는 범위에서 성적에 맞는 학교를 선택하고 네가 좋아하는 몇 개 학과 중에 하나를 선택해서 가거라. 학과가 바뀐다고 해서 인생이 크게 바뀌는 것도 아니란다.”

이렇게 이야기해 주세요. 이 세상에서 자기 전공을 사회 나가서 그대로 쓰는 사람은 절반도 안 됩니다. 대학 졸업하고 직장 다니다가 나이 사십이 되어서 새로 공부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편안하게 받아들이세요. 내가 뭘 해줄 수 있다고 생각하니까 자꾸 힘든 것입니다.

가정에서 자녀들과 어떤 식으로 관계를 맺는 것이 좋을까요? 예를 들어서 가정에 어려운 일이 생기면, 아빠가 아이들을 다 불러 놓고 “아빠가 이번에 실직을 했다. 집안에 이런 손해가 있다. 지금까지는 우리가 넉넉하게 살았는데 앞으로 수입이 줄어드니까 좀 절약해서 살자. 너희들도 함께 도와줘”하고 사정을 알리고 의논하는 게 좋습니다. 그럴 때 오히려 아이들에게 자발성이 생기지요.

만약 여러분들이 어떤 어려움이 있을 때 아이들을 위한다면서 아이들에게 알리지 않고 혼자서 끙끙 안고가면, 나중에 자식과 원수가 됩니다. 부모 마음에는 ‘나는 나대로 얼마나 고생하면서 너희를 공부시켰는데’하는 생각이 들 것이고, 아이들은 그런 사정을 까마득히 모르기 때문에 부모에 대해 고마운 줄을 모릅니다. 마치 자연이나 농부, 노동자가 우리에게 어떤 도움을 주었는지 모르기 때문에 우리가 그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갖지 못하는 것과 같습니다.

어떤 사람이 갑자기 마라톤 선수가 되겠다든지, 백 미터를 십 초안에 뛰겠다고 하는 목표는 달성할 확률이 너무 적습니다. 그런 것보다는 가능성이 있고 노력하면 할 수 있는 일들을 하는 게 좋습니다. 그런 것처럼 아이들에게도 그런 가능성 있는 희망을 주는 게 중요합니다.

아이의 인생은 온전히 아이의 몫

지금은 아이를 내버려 두는 게 좋습니다. 팽개치는 게 아니라 우선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면 됩니다. 그 다음 아이가 물어보면 모르면 모른다고 솔직히 인정하고 “네 인생은 온전히 네 몫이다”고 알려야 합니다. 도울 수 있는 방법은 함께 밥 먹고 얘기를 나누면서 아이가 이런 저런 걱정을 할 때 대화상대가 되어주면 됩니다.

“인생 살아보니 전공이 살려지면 좋지만 꼭 전공이 살려지는 게 아니더라. 그러니 네 성적에 맞게 네 취향에 맞는 것 중에 선택해서 가거라.”

너무 욕심내서 고민하지 말고 가벼운 마음으로 선택하라고 조언해 주세요.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애정을 가지고 진지하게 얘기해주면 됩니다.

스님 말씀을 들으면서, 우리나라 고3 아이들이 스님말씀처럼 대화해주는 부모님 밑에서 자란다면 조금이라도 더 마음이 편안할 수 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대부분 “왜 공부안해!” 하는 식으로 일방적인 대화가 전부잖아요. 고3은 열심히 공부해야하는 중요한 시기이긴 합니다만, 공부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아이들의 건강과 행복이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자녀들에게 너무 공부, 공부 하면서 스트레쓰 주지 마시고, 편안히 차한잔 마시자고 하면서 마음을 열고 대화하는 시간을 한번 가져봐도 좋겠습니다.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갬벌 2010.08.18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의 인생은 온전히 아이의 몫이다는 말씀이 가장 와닿네요.
    부모의 지나친 집착이 오히려 자식을 망칠 수 있음을 알아야 하는데...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추천 눌렀습니다. ^^

  2. Favicon of https://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2010.08.18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님은, 언제나 좋은 말씀을 외우고 계시는 분인거 같아요.
    항상 뜻있는 대답을 해주시는 ... 가르침을 받게 되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