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고등학생 사춘기 시절 때부터 ‘왜 사는가’라는 의문을 자주 하곤 했습니다. 그만큼 사춘기 시절이 많이 힘들었다는 뜻이겠죠. 이런 의문은 나이가 든 요즘도 스스로에게 하곤 합니다. 여러분들도 살면서 이런 삶에 대한 의문을 한번쯤은 가져보셨겠지요. 하지만 전 늘 명쾌한 답은 찾을 수 없었습니다. 어쩔 수 없이 살고 있다는 그런 생각만 했습니다. 제가 좀 부정적인 사람이었거든요.

그런데 오늘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을 듣고 나서 30년 묵은 이 고민이 한방에 해결되었습니다. ‘왜 사는가’ 라는 근본적인 의문에 명쾌한 해답을 들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법륜스님의 대답을 듣고 나서 마음이 너무 가벼워져서, 그 기쁨을 여러분께도 소개할까 합니다.

왜 사는가, 삶의 의미에 대한 법륜스님의 말씀을 한번 들어보시죠~

(즉문즉설은 저마다의 인생문제에 대해 즉시 묻고 즉시 답하는 문답식 강연 방식입니다. 법륜스님은 즉문즉설로 많은 이들에게 정평이 나 있으며, 종교를 넘어서서 삶의 지혜를 들어본다
는 차원에서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문(問)

사람이 즐겁게, 때로는 고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답(答)

사는 데는 이유가 없다. 그냥 사는 것이다. 

사람이 하루하루를 사는 데에는 아무 이유가 없습니다. 그냥 사는 거예요. 풀이 자라는 데 이유가 있나요. 토끼가 자라는 데 이유가 있습니까. 없잖아요. 그처럼 사람이 사는 것도 다 그냥 사는 거예요. 그런데 그 삶이 즐거운지 아니면 괴로운지는 자기 마음을 제대로 쓰느냐 못 쓰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그러니 ‘왜 사느냐’는 올바른 질문이 아니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가 올바른 질문입니다.

‘왜 사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 물어라.

괴롭게 살지 않고 즐겁게 사는 법은 있습니다. 힘들다고 다 괴로운 게 아니에요. 군사훈련 받느라 산에 올라갔다 오나 등산하러 산에 갔다 오나 육체적 고됨은 같습니다. 그런데 군사훈련 하느라 산에 갔다 오면 괴롭고, 등산가면 고되지만 즐겁잖아요. 여러분들도 원하는 일을 해 보세요. 힘들지만 즐겁잖아요. 순회법회를 하다보면 잠은 부족하지만, 제가 좋아하는 부처님의 진리를 얘기할 수 있기에 즐겁습니다.

저는 부처님 말씀을 전하기 위해서는 돈을 주고라도 들려줬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예전에 진짜로 돈 주고 택시 기사 한 분을 법문 듣게 하기도 했어요. 제가 김해공항에 내려서 부산에 법문하러 갈 때 이야기입니다. 늦어서 택시를 탔는데 그 택시 기사가 차를 아주 난폭하게 몰았어요. ‘이 사람이 얼마나 짜증이 나면 저렇게 신경질적으로 차를 몰겠나’ 싶어서, 제가 “아이고 오늘 기분 나쁜 일이 많이 있나 보죠?” 그러니까 마누라가 도망갔다는 거예요. 일곱 살짜리 애가 있는데. 그래서 제가 한 시간에 얼마 버냐고 물으니까, 8000원 번대요. 그래서 제가 “4만 원 주고 다섯 시간 대절합시다” 이러니까 좋다는 거예요.

그래서 다섯 시간 대절하기로 약속하고 절 앞에 내렸어요. 그러고는 제가 4만원을 주면서 “다섯 시간 차 세워놓고 법당 들어와서 법문 들으세요”라고 말했어요. 그 사람이 그렇게 난폭 운전해서 교통사고가 나면 얼마나 큰 손실이 생깁니까. 그렇게 계속 신경질적으로 생활하면 자녀 교육에도 굉장히 나빠져요. 그러니 그분이 무엇이 문제인지를 자각해서, 부인이 없는 상태에서도 행복하게 운전할 수 있게 된다면 부인이 돌아올 가능성도 높고 사고위험도 줄지 않겠어요. 그런데 그 분한테 그냥 법문 들으라고 했으면 들었을까요. 안 들었겠죠. 그런데 여러분들은 돈을 안 줘도 이렇게 다 와서 들으시니 오늘 제가 돈을 많이 벌었네요.

어떻게 사는 게 행복하게 사는 길이냐? 

어떻게 사는 게 행복하게 사는 길이냐. 이건 얼마든지 길이 있어요. 우리가 거룩한 삶을 살려면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거룩한 삶을 살겠다는 생각을 버려야 거룩하게 살 수 있지, 거룩하게 살겠다는 생각을 움켜쥐고 있으면 나날이 인생이 괴로워지고 비참해집니다. 인생은 그냥 저 길옆에 핀 한 포기 잡초와 같다고 생각하세요. 아무것도 아니에요. 그냥 길에 난 풀 한 포기나, 산에 있는 다람쥐나 여러분이나 다 똑같아요. 별 거 아니에요. 여러분들이 아무리 잘난 척해도 100일만 안 먹으면 죽고, 코 막고 10분만 놔두면 죽습니다.

인생은 길 옆에 핀 한 포기 잡초와 같다.

내 거라고 움켜쥐고 있지만 내 것인지 점검해 봐야 합니다. 자기가 옳다고 주장하지만 옳은지 점검해 봐야 해요. 사실은 다 꿈속에 살고 있어요. 거룩한 삶, 그런 거 없습니다. 여러분들이 자기라는 것을 다 내려놓으면 삶이 결과적으로 거룩해집니다. 석가모니 부처님께서는 왕위도 버리고, 다 떨어진 옷 하나 입고 ,나무 밑에 앉아 명상하고, 주는 밥을 얻어먹으면서도 천하를 다 가지고 있는 왕에게 인생 상담을 해 주셨기 때문에 거룩하신 겁니다.

자기를 내려놓고 가볍게 생활하면, 결과적으로 삶이 거룩해진다

모든 걸 가져 부족한 게 없어 보이는 왕에게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부처님께서 조언을 해주셨죠. 그 분은 “내가 특별한 존재다”하지 않으셨어요. 만약 그렇게 말했다면 부처님은 거룩한 존재가 되지 못했겠지요. 자기를 내려놓고 가볍게 생활하면 결과적으로 삶이 거룩해집니다.

스님 말씀을 들으니, 제가 ‘왜 사느냐’고 질문한 배경에는 무언가 거룩하게 살아야한다는 강박 관념이 있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나는 특별한 존재다, 그러므로 의미있게 살아야 한다’ 는 생각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삶의 의미를 찾았던 것 같습니다. 스님 말씀처럼 움켜쥐고 있던 자기를 내려놓고, 그냥 가볍게 살면, 그것이 행복한 인생이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어느 시인이 “왜 사냐고 묻거든 그냥 웃지요” 해서 그 구절이 유명한데,
저는 이제 누군가가 왜 사냐고 묻거든, 오히려 행복하게 사는 방법을 알려주어야겠습니다.
 
이 글을 더 많은 분들과 나누고 싶으시다면, 아래 추천 단추 하나만 눌러주세요~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도둑 2011.09.15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심오한듯 하면서도 어렵네요 ..
    그뜻을 잘 헤아려 봐야 겠습니다 ^^

  2. 김성경 2012.01.15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륜스님의 글을 처음부터 다시 읽고 있는데,오늘 아침 일때문에 나쁜생각까지 했는데...
    마음이 좀 가라앉습니다.
    어떻게 살아야 하나.
    인간답게 잘 살아야 하는데.

  3. 2012.11.29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12.11.29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rsir1 2013.03.09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은 그냥 사는 거라구요? 삶의 목적을 모르는 사람이 / 어떻게 살아야 되는 것을 알 수 있을까요?~ 유한의 세상에서 인간의 모든 삶은 영혼의 구원을 목적으로 성화를 위한 괴로운 연단의 과정이지요.

  6. 나그네 2016.11.26 2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지만 길가에 풀한포기와 별다를 게 없는것이 사람이라는 건 너무 허무하군요.
    이 수 조에 달하는 세포가 집약되어 있는 존재가, 사회를 이루고, 문명을 만들고, 문화를 일구는 존재가
    생각도 의지도 없이 광합성이나 하며 존재하는 풀과 다를 것이 없다는 것이, 글쎄요.

    스님도 모르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모르는 것을 물어보니 이유가 없다고 하시지 않았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