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5월30일 조계사 앞마당에서는 ‘힐링 멘토들과 함께 하는 행복여행’이라는 주제로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이 열렸습니다. 비가 그치고 맑은 햇살이 비춘 이날 조계사 앞마당은 법륜 스님의 법문을 듣기 위해 찾은 3천여명 대중들로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법륜스님의 힐링 멘토로서의 인기를 실감했습니다. 특히 궂은 날씨 탓에 미처 조계사를 찾지 못했던 사람들이 이날 대거 몰려 특설무대가 마련된 앞마당은 물론 옆마당인 일주문까지 곳곳이 시민들로 가득 찼습니다. 지난해 ‘즉문즉설’ 300회 강연으로 종교를 초월해 많은 국민들을 상담해 주었던 법륜스님은 이날도 짧은 법문에 이어 즉문즉설을 진행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손을 번쩍 들고 스님에게 질문을 했는데, 그 중에서 가장 재미있었고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남았던 한 가지 질문을 전해 드립니다. 올해 77세라고 밝힌 한 할머니는 “몇 달 전 남편과 사별했다”며 “그러나 남편을 하루도 잊은 날이 없다. 꼭 다시 만나고 싶다. 만약 내가 죽으면 다시 만날 수 있는가”라고 물었습니다. 할머니의 절절한 사연에 스님은 애정 있게 답변을 들려주었는데, 그 답변이 너무 재미있어서 청중들도 자지러질 정도로 크게 웃었고, 질문자도 환하게 밝아졌습니다.

 

- 할머니 : 저는 77세 할머니입니다. 3년 전에 남편과 사별을 했어요. 4개월 입원해 있다가 병원에서 그냥 돌아가셨는데, 너무 슬프고 속상하고 뭐라 말할 수가 없었습니다. 화도 나고 나 혼자 어찌 살라고 그리 가버렸을까요? 남편을 정말 한번 보고 싶어요. 제가 내일 모레면 80이 되니까 곧 죽을 거 아닙니까. 죽으면 제가 남편을 한번 만날 수가 있는가 그게 궁금합니다.

 

- 법륜스님 : 남편이 4개월 병원에 있다가 돌아가셨다고 그랬죠? 만약에 한 4년 쯤 병원에 있다가 돌아가셨으면 어땠을까요?

 

- 할머니 : 제가 아무리 복이 없어도 그 정도는 안 되겠죠.

 

- 법륜스님 : 자기가 정말 복이 있었으면 남편이 한 4년 쯤 아프다가 돌아가셨을 거예요. 그랬으면 자기가 지금 이런 고민 안 할 겁니다. 4년 쯤 병원에 있으면 아무리 사랑해도 나중에 지쳐요. ‘아이고, 이래 사느니 그냥 죽는 게 낫지 않을까’ 이런 마음이 들 때 남편이 돌아가시면 울기는 울어도 이렇게 정이 남지는 않아요. 연세 드신 분들이 원하는 건 ‘자는 듯이 죽었으면 좋겠다’ 이런 거죠? 그러면 극락 못가요. 멀쩡하게 있다가 그냥 팍 죽으면 남편이든 자식이든 아내든 저렇게 아쉬워해요. 그러면 그립다고 계속 잡아당기겠죠. 그러면 남편이 극락에 못가게 되요.

 

- 할머니 : 스님, 죽은 남편 생각이 하루라도 안 나는 날이 없어요.
 
- 법륜스님 : 내가 죽을 때도 자식들한테 마찬가지예요. 자식들한테 나에 대한 정을 떼게 하고 죽으려면 한 3년 쯤 앓아누워 있어야 되요. 그러면 자식들 마음에서 ‘아이고 마 돌아가시는 게 낫겠다’ 이렇게 해서 죽으면 자식들이 초상집에서 울기는 울어도 울면서도 중간에 “얘야, 상 차려라” 할 수 있어요. 스님들도 49재 한참 하다가 “숟가락 꽂아라” 이러잖아요. 왜? 거기에 아무 집착이 없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런데 진짜 슬픈 사람은 우는데 정신이 팔려서 밥도 제대로 못 먹잖아요.

 

그런데 정이 끊어지면 어떠냐? 울다가도 밥은 잘 먹고 또 와서 울고, 친구가 오면 한참 이야기 하다가 또 다시 와서 울고 이렇게 될 수 있습니다. 이건 정이 끊어졌다는 얘기거든요. 그래서 조금 아프다가 죽는 게 좋아요. 자는 듯이 죽겠다 이런 생각 하지 마세요. 자는 듯이 만약에 죽었다면 이건 누구한테는 좋아요? 죽는 사람한테는 좋아요. 그런데 산 사람이 문제예요.

 

그럼 산 사람들은 어떻게 해야 되느냐? 갑자기 돌아가시는 걸 갖고 너무 슬퍼하지 마라. 고생 안 하고 돌아가셨기 때문에 그건 죽는 사람을 위해서는 좋은 일입니다. 갑자기 돌아가셨기 때문에 좋은데 못가는 게 아니라, 내가 잡고 있기 때문에 좋은데 못가는 겁니다. 그래서 탁 놔버려야 합니다. 나는 좀 아쉽지만 남편한테는 좋은 일이예요. 탁 놔줘야 되요. 그래야 좋아집니다.

 

죽는 사람과 산 사람이 이렇게 입장이 달라야 해요. 죽는 사람한테는 탁 죽는 게 좋은데 그 때는 산 사람이 안 놔줘서 문제가 생기니까 산 사람들이 탁 놔줘야 됩니다. 그리고 병 치레 하면서 죽는다고 꼭 나쁜 게 없다. 그러면 자식들이 저절로 집착을 끊어줘요. 그런데 요즘 아이들은 효자여서 3년까지 아플 필요가 없어요. 3개월만 누워있으면 집착을 끊어줘요. 요즘 애들 효자죠? 그래서 덜 고생하고 죽어도 되요. (청중 웃음)

 

그런데 질문자는 효부가 못 되어서 저러고 있거든요. 탁 놔야 남편에게 좋습니다.

 

- 할머니 : 제가 죽으면 남편을 한번쯤 볼 수가 있을까요?
 
- 법륜스님 : 남편이 극락에 가서 지금 잘 살고 있는데 자기가 여기까지 다시 데려오려면 남편을 다시 죽어야 되잖아요. 에이, 나쁜 사람! 그런 생각을 하면 안돼요. 사람을 급사 시키겠다는 얘기 아니에요? 그런 못된 생각을 하면 안돼요. 그건 굉장히 나쁜 생각이에요. 자기는 자기 생각만 하지 도무지 상대에 대해서는 털끝만큼도 고려가 없다.

 

- 할머니 : 결국 만날 수 없다는 얘기죠?

 

- 법륜스님 : 만나고 싶으면 다른 영감 만나면 되잖아요! (청중 웃음. 청중들이 거의 자지러질 듯이 크게 웃었습니다.)

 

노보살님께 제가 이렇게 강하게 이야기해서 안됐지만 정을 탁 끊으셔야 되요. 그러니까 그런 생각 하지 마시고 ‘잘 가서 산다!’ 이렇게 생각해야 좋아요. 내가 외로우면 내가 다른 영감 하나 만나서 즐겁게 살면 돼요. 죽은 남편을 데려오려고 하면 안돼요.

 

- 할머니 : 하하하 (웃음)

 

- 법륜스님 : 여기 외로운 영감들 많으니까 생각을 탁 바꾸셔야 되요.

 

- 할머니 : 제가 죽으면 남편을 만날 수가 있을까요?

 

- 법륜스님 : 그건 당신도 모르고 저도 모르고 아무도 몰라요.

 

- 할머니 : 저는 스님은 아실 줄 알았어요.

 

- 법륜스님 : 아이고, 그렇게 기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청중 웃음)

 

그러니까 정을 탁 끊으셔요. 저는 윤회를 한다, 천당에 간다, 지옥에 간다, 딱 정해서 말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믿음에 해당되는 것이기 때문에 단정적으로 말할 수가 없어요. 그러나 만약 윤회를 한다고 대부분 믿고 있다고 치고 말씀 드릴께요. 영감이 만약에 죽어서 윤회를 해서 애기로 태어나 어느 집에서 잘 자라고 있는데, 자기가 지금 보고 싶다면 어떻게 해야 되요? 급사 시켜야 데려 올 수 있을 거 아니에요? 그러니까 질문자는 믿음의 논리가 안 맞다는 거예요. 자기 좋은 데로만 하려고 하지 도무지 상대편을 고려 안 해요. 살아서도 고려 안하고 죽어서도 고려 안 해요. 그저 자기 생각만 하는 거예요. 그래서 이게 집착이라는 겁니다. 그저 자기 생각대로만 하기 때문에 나는 남편을 위한다고 하는데 남편은 나 때문에 고통을 겪는 거예요. 그러니까 사랑이라고 말하지만 이건 사랑이 아니고 집착이에요. 그래서 집착을 놓으라고 하는 겁니다. 그것은 서로를 속박하는 것입니다.

 

함께 결혼해서 살 때는 정성을 기울여서 살되, 돌아가시면 ‘안녕히 가십시오’ 하고 딱 정을 끊어야 됩니다. 사람이 그리우면 다른 사람을 만나면 되요. (청중 박수)

 

- 할머니 : 스님, 감사합니다.

 

 

할머니는 한층 밝아진 얼굴로 스님에게 감사 인사를 했고, 조계사 앞마당에 모인 3천여명의 대중들도 뜨거운 박수갈채를 보냈습니다. 특히 스님이 “다른 영감 만나면 되잖아요!” 라고 말할 때는 대중들 모두가 크게 웃었습니다. 함께 결혼해서 살 때는 정성을 기울여서 살되, 돌아가시면 “안녕”하고 떠나 보내주어야 한다. 너무나 명쾌한 말씀에 모두가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즉문즉설 강연이 끝나고 화장실을 갔는데, 많은 대중들이 “법륜스님 강연 참 잘하시네.”, “오늘 강연 너무 재미있었다.”, “그 할머니한테 해주신 말씀 그게 가장 재미있더라.” 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조계사 앞마당에 걸려진 현수막에는 “힐링” 이라는 글자가 큼지막하게 적혀 있었는데, 정말로 많은 분들이 오늘 힐링을 하고 가셨구나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괴로움을 해결하고 마음이 가벼워지는 것, 이것이 힐링이니까요. 질문한 할머니에게 소감을 물었더니 “참 좋았어요” 하며 환하게 웃었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떠셨나요?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100회 강연은 6월18일까지 전국 시군구를 찾아가며 계속됩니다. 강연장에 직접 오셔서 고민도 질문하시고 즉문즉설도 들어보세요.

 

<법륜스님 희망세상만들기 100회 강연, 클릭~>

  

매일아침 법륜스님의 희망편지를 받아보세요.

마음이 힘들 때 마다 열어보시면 큰 힘을 얻으실 겁니다.

 

▶ facebook 으로 받아보기 : [클릭] 
▶ twitter 로 받아보기 : [클릭] 
▶ 스마트론 App 으로 받아보기

 

 

- 모바일 화면 : 위 그림을 터치하면 바로 다운로드 가능
- PC 화면 :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찍거나, 앱 스토어에서 [법륜스님 희망편지] 검색

 

<법륜스님의 책 구입하기~>


이 글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게 하려면 아래 view 추천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tom10 2013.05.31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가 애틋하면서도 스님의 답변이 정말 맞는말 같습니다
    인간계는 살아가는 사람이 중심이란걸 잊지 말란뜻 같습니다
    두분 모두 장수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3.05.31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맞습니다.
      살아있는 사람이 행복하게 사는 것이 죽어있는 사람을 위하는 길이기도 하다는 메시지였던 것 같아요.
      질문한 할머니의 마음이 가벼워져서 저도 함께 기뻤어요.

  3. BlogIcon 야생마 2013.05.31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명언이십니다....탁 놔줘야합니다,,,ㅎㅎ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3.05.31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탁 놔줘야 합니다.
      정말 명언이죠.
      어떤 강연에서는 돌아가신 분을 향해 "잘가! 안녕!" 이렇게 하라고 시키기도 해요. 그러면 질문자도 마음이 금새 가벼워지죠.^^

  4. BlogIcon 탁탁 2013.05.31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분 말씀이 너무 명쾌하여 개종 할까 고민중입니다

  5. BlogIcon 석가모니 2013.05.31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나발이네 ㅋㅋ

  6. BlogIcon 김훈수 2013.05.31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륜스님 말슴 100% 공감해요~
    나는 마누라에게 까끔 이야기합니다.
    우리 살아서 화끈하게 살아보고 죽어 다시태어나면 서로 아는체 않고 다른 사람 만나서 더 잘 살아보자고~~ 하하하하~~
    종교를 떠나서 법륜스님의 말씀 잘 듣고 잘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7. 이응기 2013.05.31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언제 들어도 명쾌하게 설명해주셔서, 정말 힐링이 되는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3.05.31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직접 즉문즉설 강연장에 나오셔서 질문도 해보셔요.
      정토회 홈페이지에 들어가시면
      법륜스님 100회 강연 일정이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http://www.jungto.org

  8. 최용준 2013.05.31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고맙습니다

  9. BlogIcon dd 2013.05.31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와ㅋㅋㅋ정말 명쾌하네요ㅋㅋ

    멋진강연이네요

  10. BlogIcon GG 2013.05.31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회가 있다고치고... 있다고 치고... 있다고 치고

  11. 대가리치아라 2013.05.31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람~견우 직녀도~ 정을끈지 죽으면~~다 새신랑~만나면~~세상콩가루네~~아픔도 있고~행복도~있지 ~~ 대중연설에~~넘~~치우치는~~밀씀!! 위로에~말보다~~유머스럽네요!! 신도~~정을~맘대로못끈는데.....

  12. BlogIcon 투헌드레드 2013.05.31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면 좋겠지만,,, 탁 놔줘야 좋겠지만,,,, 인간사 그게 되나요?
    그렇게 스님 말씀처럼만 안됩니다. 저분은 오랫동안 눈물을 흘리며 남편을 애도해야 합니다.
    한 3년 그렇게 하셔야 스님 말씀처럼 할 수 있겠죠.

  13. BlogIcon 누구니 2013.05.31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장난 밖에는 안되네요.
    힐링은 뭔가 해결되는 것이 있어야 힐링이죠.
    아무거나 힐링인가요?

    • 착각하지마 2013.05.31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할머니가 웃으면서 이해했으니 그런게 힐링아닌가요? 당사자가 충분히 받아들였으면 그게 해결된거고 힐링인거지, 사정도 전혀 모르면서 님이 이러쿵저러쿵하는게 좀 아이러니하네요. 저 스님이 뭔가 장황설이라도 펼쳐야 힐링이 되는걸까요? 모든 지혜와 진리는 항상 단순명쾌한 법입니다. 말이랑 단어에 집착하지 마세요.

  14. BlogIcon 나는지금여기있다 2013.05.31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부부로 살고 있는 모든 사람들은 전생에도 부부였고
    후생에도 부부의 연을 맺게 된다.
    흔히 부부의 연을 맺기 위해선 3천번의 전생의 인연이 있어야 한다고 말하지
    그런데 이 3천번의 인연을 맺는다는 너무나 간단하다.
    부부로 만나 한 이불 속에서 살을 맞대고 하루밤을 지낸다면 이 인연은 몇번으로
    쳐야 할까? 옷긴만 스쳐도 인연이요 눈길만 스쳐도 인연인데
    부부가 서로 살을 맞대고
    10년만 아니 5년만 살아도 다음 생에도 부부로 만날것이다.

    • 노래 2013.05.31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엉뚱한 소리 그만하소.
      지금이나 잘하소.

      과거에도 얽매이지 말고, 미래에도 얽매이지 말고
      지금에나 최선을 다하소.

      전생에도 부부니, 내생에도 부부니 하는 엉뚱할 소릴랑 아예 하덜 마소.
      그걸 핑계삼아 현재를 회피하지나 마소.
      지금 바로 이자리에서 최선을 다하소.

  15. BlogIcon 한종호 2013.05.31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은사람 다시만날수있겟냐는 질문에 어캐 대답해야 힐링이돼겟나?
    답없는 질문에는 역시 답이없는게 정답이지.
    그걸 별거없다느니..그저그렇다느니 하는건
    초딩들이나 평가할수잇는 수준이다.

  16. BlogIcon 주님의 빛 2013.05.31 2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군요. 오직 하느님만이 구원을 통해 죽은자와 산자를 이을수 있는데

    저런 이교도들의 놀음질에 놀아나는 꼴이 기가막힙니다.

  17. BlogIcon 이대목 2013.05.31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장난질일세..부처님도 과거 문답식을 저리 했을까?자신없으면 문답식은 피해야한다

  18. BlogIcon 추강 2013.05.31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최고의 답변입니다. 뭐 어린아이들이나 생각할 수 있는 답변을 기대하셨습니까? 천만에요. 저것이 진짜 인생입니다. 죽으면 그냥 끝 입니다. 그냥 우주와 동일체가 되는 것 입니다. 현실종교이니까.. 이런 답변이 가능한 것 입니다. 동의 못하는 당신.. 아직 멀었습니다. 조금 더 사시십시오.

  19. BlogIcon 추강 2013.05.31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렴요. 불교에서의 답변은 아니죠.. 하지만 이 분은 현실불교죠.. 윤회가 어디있습니까? 그것 인간의 사회조직을 유지케 하려는 인간활동 제어적 사상의 한 모습인 것 입니다. 그러니까 윤회는 없다인데..있다고 치고 얘기하신 것 입니다.

  20. BlogIcon 패티오 2013.06.01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어보지 않고서 누가 사후 생애를 알수있을까요?....
    자기가 죽어다 살아나지않는 이상.. 어느누구도 감히.. 사후생애를 말할수 없는겁니다.

  21. 즉문즉설 2013.06.03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정성어린 포스팅 감사합니다
    희망플래너님의 사진과 글솜씨 덕분에
    현장에 있는것같아요
    고맙게 읽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