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륜스님의 희망세상만들기 300회 연속 강연이 전국 251개 지자체를 찾아가고 있습니다. 어제는 전남 담양군, 무안군, 오늘은 강원 양양군, 인제군에서 강연이 있습니다. 이렇게 군 단위 지역은 문화적인 소외지역이기 때문에 법륜스님처럼 유명한 분의 강연은 지역민들에게 정말 소중하게 다가갑니다. 그래서 아침일찍부터 찾아와서 자리를 잡는 분들도 있습니다. 법륜스님 같은 분이 이런 시골에 와주었다는 것만으로도 크게 고무된 분위기이죠.

 

시민들이 법륜스님에게 가장 많이 묻는 질문 중 하나는 “자녀를 어떻게 키울 것인가” 하는 부분입니다. 전국 어느 곳을 가도 자녀와의 갈등에서 힘들어하고 고민하는 분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특히 사춘기에 접어든 아이들은 때론 반항이 거세기 때문에 엄마들이 많이 난감해 합니다. 이럴 땐 어떤 마음을 가져야 하는지 법륜스님이 들려준 이야기입니다.

 

- 질문자 : 아들이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성적인 호기심도 생기는 것 같고, 반항도 하기 시작했습니다. 첫 아이라 그런지 어릴 때부터 시행착오를 많이 겪었습니다. 사춘기가 되면 더 많이 부딪치게 될 것 같아 걱정입니다.

 

- 법륜스님 : 사춘기가 되면 신체적으로는 성적 특징이 나타나기 시작하고, 심리적으로는 불안정하고 들뜨기도 합니다. 어린 아이에서 어른이 되어 가는 과정입니다. 어른 흉내도 내고 싶고 무엇인가 자기 나름대로 시도해 보고도 싶은, 그래서 어른이 볼 때는 엉뚱한 생각을 많이 하는 시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옛날에는 15세에서 18세 사이에 대부분 시집 장가를 보냈습니다. 몸이 어른이 되었으니 어른이라고 대접해주었습니다. 그래서 논이나 밭에서 일할 때 일도 어른처럼 하고 쉴 때에는 막걸리도 같이 마시며 한 몫을 해냈기 때문에 어른들이 어린애 취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청소년 문제라는 게 생길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요즘 청소년들은 몸은 어른이 되었는데 어린애 취급을 받으니 문제가 생기는 것입니다.

 

JTS가 활동하고 있는 인도 학교에서는 아이들이 중학교에 들어가면 유치원 선생을 시킵니다. 초등학교까지는 무상교육이고 중학교는 일을 해야 다닐 수 있습니다. 그래서 대다수는 유치원에서 교사를 하고 일부는 병원에서 보조 일을 합니다. 병원도 의사 선생님하고 몇 사람만 어른이지 나머지는 다 아이들이 운영합니다. 이렇게 일 년을 보내고 나면 이 아이들이 어른이 되어버립니다. 이렇게 청소년을 어른으로 대우하면 어른이 되지만, 어른으로 대우해주지 않으면 몰래 어른 흉내를 내면서 문제를 일으킵니다.

 

자녀가 갓난아기일 때에는 부모가 목숨도 희생할 각오로 아이를 돌봐야 하는데, 직장 다니랴 아이 키우랴 힘드니까 아이도 제대로 돌보지 못하고 부부간에도 서로 갈등하게 됩니다. 이렇게 아이를 키우면 아이의 심리는 불안정해지고 부모가 서로 사랑하는 모범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에 나중에 결혼해서도 배우자와 건강한 관계를 갖기 어렵습니다. 자녀의 어린 시절에는 부모가 화합해서 서로 사랑하며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최고의 교육입니다. 같이 청소하고 같이 빨래하고 서로 거들면서 아이들이 따라 배울 기회를 줘야 합니다.

 

그러다 사춘기가 되면 다섯 가지 계율에 어긋나지 않는 한, 부모는 아이가 잘못을 저질러도 지켜보는 자세를 보여줘야 합니다. 즉, 폭력을 행사하거나 도둑질하거나 성추행하거나 거짓말하거나 술 먹고 취해 주정부리거나 마약을 하는 게 아니라면 자녀가 시행착오를 해 볼 수 있도록, 실수할 수 있는 자유를 주고 지켜봐줘야 합니다. 뜨거운 물에 손을 넣어보고 데이면서 자기 경험을 해 보아야 아이는 하면 안 되겠다는 결론을 스스로 내리게 됩니다. 그러니 누군가를 좋아해서 가슴앓이도 해 보고, 이성 친구를 사귀어도 보고, 그러다 이별도 해 보아야 합니다. 그러면서 안정이 되고 어른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요즘 부모들은 자식이 어릴 때에는 직장 다닌다고 제대로 돌봐주지 않고, 사춘기가 된 자식은 일일이 간섭하려고 듭니다. 그러면 아이들은 자기 삶을 자기 것으로 만들지 못합니다. 그래서 덩치는 어른처럼 크지만 하는 짓은 어린애같이 구는, 부조화와 불합리의 행태를 보입니다. 그러니까 한편으로는 부모한테 의지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부모를 원망하고 미워하는 저항을 동시에 합니다. 그러니 아이들이 다 자라서도 자립하지 못하고 부모와의 갈등은 지속되는 것입니다.
 
자식은 부모를 원망하고 부모는 자립하지 못한 자식을 짐으로 여기게 되는 것은 부모가 자연의 순리대로 자녀를 키우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자식이 여러 가지 시행착오를 거듭해 나가는 것을 지켜봐주면 첫째 자식이 일찍 자립하고, 둘째 부모를 원망하지 않게 됩니다. 자식은 자기 뜻대로 자유롭게 살아 좋고, 부모는 자식이 짐이 안 되니 서로에게 좋은 일입니다. 현명한 부모가 되고 싶으면 자연의 순리를 따르십시오.

 

요즘 부모들은 자식이 어릴 때에는 직장 다닌다고 제대로 돌봐주지 않고, 사춘기가 된 자식은 일일이 간섭하려고 들어서 문제라는 말씀이 가장 가슴에 남습니다. 자식에 대한 사랑이 거꾸로 된 것이지요. 자립하고 싶어할 때 간섭하고, 사랑이 필요할 때 외면하는 모양이니까요. 대부분의 부모들이 이런 오류를 범한다는데서 지금의 많은 청소년 문제들이 야기되는 것이 아닌가 되돌아봐졌습니다. 청소년상담은 어떻게 이뤄져야 하는지 많은 시사점을 던져준 것 같습니다.

 

사춘기 아이들이 반항을 할 때 남에게 피해를 주는 것이 아니라면 스스로 시행착오룰 할 수 있도록 지켜봐주는 게 필요하다. 명쾌했습니다. 저도 사춘기 시절 방황을 많이 했는데 부모님의 간섭으로 많이 억압이 되고 의존심이 많아졌었습니다. 그래서 20대 대학생이 되어서 또다시 사춘기를 겪어야 했죠. 그런 제 경험이 있어서 그런지 법륜스님이 말씀이 더욱 명쾌하게 다가왔습니다.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둘둘셋 2012.06.22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들과의 문제를 오 ㅐ 스님하고 풀어요? 아들하고 풀어야지.

    • 고맙습니다. 2012.06.22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식과 부모간의 문제 특히 대립중이면 풀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스님같은 분께 얻는 것도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 한심해 2012.06.23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혜를 빌리는거지 스님하고 풀긴 뭘 풀어요
      그럼 몸아프면 알아서 약초캐다 달여먹고 가위사서 수술하지 병원엔 왜가냐 ㅋㅋ

    • 에헷 2018.05.05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뿜었습니닼ㅋㅋㅋ 약초캐다 달여먹고 가위사서 수술하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BlogIcon 이른더위 2012.06.24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분 둘 셋까지만 알고 뭘 모르시네..한심해님 정답!

  3. BlogIcon 주필숙 2013.06.19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님은 아이를 낳아보지 않아 이해하시기 힘들것입니다.

  4. BlogIcon 김나영 2013.11.25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건 다 지켜볼수 있겠는데 공부가 미흡한거 같을때 그냥 있을 수가 없습니다.
    저도 제 자신을 다스리고 싶습니다.

  5. BlogIcon 최경순 2014.11.24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자가 하루에 목욕은ㅅ 3번식한답니다 달래도 봤고 머라고 도해봣자 소용없답니다 뭘문ㅅ어보면 모른다고 만 말을해요 초고6학년 입니다 공부는 곳장하는 편이고요 학원도 시간을 잘안지키는데 여떻게 해야 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