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제 주위에는 사업의 실패로 인해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만큼 경기가 좋지 않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는 것이죠. 사업이 잘 안되면, 초조함이 몰려오고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게 됩니다. 제 친구도 얼마 전 하던 사업이 잘 안되서, 담배만 뻑뻑 피고 있길래, 제가 위로를 해 주었던 적이 있습니다.

오늘 법륜스님 즉문즉설에서는 사업이 잘 안되어서 초조해하는 어느 남자분의 질문이 있었습니다. 질문하시는 분은 그늘져 보이는 얼굴에 근심이 가득해 보이셨는데, 스님의 답변을 듣고나서는 얼굴이 많이 밝아지셨답니다. 아주 간명했던 스님의 답변을 소개합니다. 

 
[질문]

12년 동안 다니던 전자회사를 그만 두고 네 달 전쯤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오랫동안 해왔던 일이라 잘될 거라는 확신을 가지고 시작했지만 생각보다 잘 안 되고, 초기 자본금이면 충분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투자금이 계속 늘어나니 초조함과 조바심에 힘이 듭니다.

[답변]

불경기일 때는 실패할 확률 높아

어떤 새로운 사업을 시작할 때는 경기가 호경기로 돌아설 때 시작을 해야 성공할 확률이 높지 이렇게 불경기일 때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실패할 확률이 높습니다. 일단 사업 시기를 잘못 선택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사업을 시작해서 쉽게 될 것 같으면 사람들이 왜 직장을 다니겠어요? 종업원으로 있으면 사업주가 자본을 모으고 밤새도록 궁리하는 건 안 보이고 큰 책상에 앉아 지시하는 것, 이익을 많이 챙기는 것만 보이니 경영이 얼마나 어려운지 모릅니다. 그래서 내가 하면 쉽게 될 것 같지만 그렇지가 않습니다.

새로운 사업을 시작을 할 때에는 두 가지 조건 중 하나는 꼭 갖춰야 합니다. 첫 번째는 그 사업에 대해서 전문가여야 합니다. 식당의 경우 자신이 조리사라면 장사가 안 돼 직원이 다 나가서 없더라도 자기가 음식을 만들 수가 있지 않습니까? 두 번째는 자본금이 많아야 합니다. 어느 정도는 망해도 경험으로 치고 새로 시작할 수 있을 정도의 자본금을 말합니다.

사업이 안되더라도 돈을 빌리거나 사채를 빌려서는 안돼

질문자는 직장에서 했던 전자에 속하는 사업을 시작한 건데 경기 하강 국면에 신규 사업을 시작했으니 실패할 확률이 높습니다. 그러면 다른 경쟁력이나 아이디어를 내야 되는데 지금 그걸 못 하고 있는 겁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자신의 자본금과 은행 융자금을 가지고 운영을 하다 안 되면 부도를 내세요. 절대로 일가친척에게 돈을 빌리거나 사채를 빌려서는 안 됩니다. 사채를 빌려 사업을 성공시킬 확률은 1%도 안 됩니다. 그렇게 했다가는 나만 망하는 게 아니라 일가친척까지 다 망하게 됩니다. 만약 사업이 부도가 나면 다시 직장 생활을 시작한다 해도 신용불량자가 될 수밖에 없겠지요. 하지만 감수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업은 반드시 실패할 위험이 있는 겁니다. 그런데 기존에 사업을 하던 사람도 어려운 요즘 상황에 새로 사업을 시작해서 이 난관을 이겨내려면 뭔가 다른 아이디어가 있어야 됩니다. 조그만 가게를 운영해도 물건의 질이 좋거나 값이 싸거나 손님에게 굉장히 친절하고 서비스가 뛰어나야 사람들이 다른 데 안 가고 그 집에 갑니다.

“난 잘 할 수 있다” 마음 다잡고 전력을 다해야

그러니 내일부터 아침 5시에 일어나서 108배 기도하면서 “부처님 전 잘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자신을 다지고 사업에 정열적으로 임해 보십시오. 그래야 같이 일하는 직원들도 사장이 하는 행동을 보고 감동해서 정열적으로 일하게 됩니다. 본인이 열심히 해서 뭔가 변화가 올 수 있도록 해보고 그래도 안 되면 두려워하거나 가슴 아파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번 사업에는 실패다, 시기도 잘못 선택했고 능력이 부족했다’고 생각하고 포기하세요.

열정 쏟아도 실패하면 포기하는 용기 필요

전 직장만큼 월급을 주는 데는 못 들어갈 테니 월급도 낮춰 취직해서 받은 월급 중 절반은 빚 갚는데 쓰고 절반 가지고 살면 됩니다. 그리고 다시 도전하세요. 인생이 그런 겁니다. 실패를 두려워하면 도전을 못 합니다. 전력을 다해보고 안 되면 그것은 내 잘못이 아닙니다. 기적은 혼신의 힘을 다하는 데서 일어납니다. 기적이 일어나기를 바라지 말고 기적을 만들어보세요.


‘난 잘 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갖고 전력을 다해 보지만, 그래도 잘 안될 경우는 과감히 포기할 줄 아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는 말씀이었습니다. 사실 전력을 다하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할 수 있는 일이지만, 잘 안될 경우 포기할 줄 아는 것은 더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실패를 성공을 위한 좋은 발판으로 삼을 줄 아는 마음의 여유를 갖을 줄 안다면, 그 사람은 분명 무수한 실패들을 딛고 언젠가는 성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사업이 어려워질 수 밖에 없는 여건에 처해있지만, 혼심의 힘을 다한다면 기적은 일어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기적이 일어나기를 바라기만 하지, 실제로 기적을 만들려고 사방팔방 뛰어다니고 노력하지는 않는다는 점이 더 큰 문제이겠죠. 사업이 잘 안되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 절대 좌절하지 말고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하다 보면 그 속에서 크나큰 배움이 있을 것입니다. 힘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쓴투 2010.08.27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님이 사업에 대한 상담도 해주시네요. 정말 다양한 분야에서 어떤 질문을 해도 막힘이 없으신 분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