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법륜 스님의 세계 100회 강연 중 열한번째 강연이 독일 베를린에서 열렸습니다. 새벽5시 폴란드 바르샤바의 한인 회장님 댁에서 정성껏 차려준 아침을 감사히 먹고, 새벽6시에 차량에 탑승하여 독일 베를린을 항해 출발합니다. 시원하게 뚫린 폴란드의 고속도로를 따라 5시간을 달려 11시쯤 베를린 시내로 진입할 수 있었습니다. 


강연장에 도착하기에 앞서 독일 분단의 상징적인 장소 몇 곳을 방문해 보기로 했습니다. 가장 먼저 찾아간 곳은 통일 전 냉전이 최고조로 달했던 검문소인 ‘체크포인트 찰리’입니다. 동서 벨를린 국경 검문소는 체크포인트 알파, 체크포인트 브라보, 체크포인트 찰리 3곳이 있었는데, 각각 프랑스군, 영국군, 미국군 통제 아래 설치되었다고 합니다. 체크포인트 찰리는 미군이 관할하던 베를린 장벽의 일부입니다. 분단의 아픔을 기억하자는 취지로 다시 설치된 이곳은 베를린을 찾는 사람들에게 필수적인 명소가 되었다고 합니다. 한 때 냉전의 중심이였고 금방이라도 불을 뽑을 것 같은 미국과 소련의 탱크가 마주했다는 장소였다는 것이 무색할 정도로 정말 많은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었습니다.


▲ 냉전의 상징적 장소였던 체크포인트 찰리 


다음은 베를린 장벽 추모관으로 갔습니다. 장벽이 있던 자리와 그 부근을 보전하여 분단의 비극을 후대에도 전하자는 취지로 마련된 곳입니다. 장벽의 모습을 유지한 것이 있는가 하면 철골만 남은 것도 보였습니다. 장벽을 넘다가 사살된 이들의 사진도 간간히 보여 가슴을 아프게 하기도 했습니다. 법륜 스님은 장벽 주위를 빙 둘러본 후 조용히 장벽 앞에 서서 간절히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며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 베를린 장벽 앞에서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며

 

법륜 스님이 베를린 장벽 앞에서 전하는 영상 메시지입니다.


[영상보기]



강연은 베를린 자유대학 강당에서 오후6시에 시작하였습니다. 총 180명이 참석하여 지금까지 진행된 유럽 강연 중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참석하여 성황을 이뤘습니다. 


▲ 베를린 자유대학 강당


오늘은 그 중에서 첫 번째로 나왔던 질문인 독일인이 법륜 스님에게 한 질문과 그 내용을 소개합니다. 어릴 때 어머니가 집을 나가신 후 성인이 된 지금 다시 어머니와의 관계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고민하는 독일인 남성분의 질문과 스님의 답변입니다. 통역은 질문한 독일인의 부인인 한국 여성분이 즉석에서 해주면서 문답이 진행되었습니다. 


- 질문자 : “안녕하세요. 저희는 하노버에서 스님을 뵈러 왔습니다. 열세살 때 어머니와 아버지가 이혼을 하셨어요. 그 이후로 어머니가 연락을 두절하셔서 지금 20년 지났는데도 연락이 안됩니다. 지금 어머니가 어디 사시는지도 알고 있고 어머니가 그립고 보고 싶습니다. 그런데 어머니가 그것을 원하는지도 모르겠고, 제가 찾아서 만난다고 해도 어떻게 행동해야 될지 모르겠어요. 어떻게 어머니와 관계를 엮어 나가야 할지 궁금합니다.” 



- 법륜 스님 : “첫째, 이미 성년이 되었기 때문에 굳이 찾을 필요가 없습니다. 부모님이 나를 낳고 키워주고 지금 다 살아계셔도 스무살이 넘어서 성년이 되면 부모로부터 독립을 해야 해요. 독립을 한다는 것은 관계를 끊고 지내도 사실은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만약 스님들이 스무살이 넘어서 출가를 하게 되면 집안과 관계를 완전히 끊고 아예 만나지 않습니다. 그것은 불효도 아니고 나쁜 것도 아닙니다. 질문자가 스무살 이하라면 달라요. 그런데 질문자는 스무살이 넘었기 때문에 어릴 때 부모와 헤어졌던 안 헤어졌던 관계없이 스무살이 넘으면 부모로부터 완전히 독립을 해야 합니다. 


둘째, 그런데도 어머니가 계속 보고 싶다면, 죽은 사람 소원도 들어준다는데 산 사람 소원을 못 들어줄 일은 아닙니다. 어머니에게 연락을 해서 잘 계시냐고 하면서 “어머니를 한번 뵙고 싶습니다” 이렇게 청하면 됩니다. 그런데 어머니가 “나는 보기 싫다” 하면 “어머니께 제가 인사드리려고 전화를 했습니다. 저를 낳아주시고 열 살까지 저를 키워주셨는데 제가 감사 인사를 제대로 못드렀습니다. 전화로라도 감사인사 드리겠습니다. 낳고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렇게 감사인사를 드리고 관계를 끝맺음하면 됩니다.



그런데 어머니가 “그래 한번 보자” 하고 연락이 오면 만나면 됩니다. 만나서 아무 다른 얘기는 하지 말고, “어머니께서 저를 낳아주시고 열 살까지 잘 키워주셔서 지금 제가 성년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어머니께 고맙다는 인사를 한 번도 못드려서 그래서 뵙고 인사를 드리려고 찾아왔습니다” 하고 그 자리에서 절을 하면서 “낳아주시고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 하고 인사를 하면 됩니다.   


그 다음부터는 어머니가 “또 보자” 고 하면 만나고 그렇지 않으면 더 이상 만나자고 요구하지는 마세요. 왜냐하면 어머니를 편하게 해주는 것이 자식인 내가 할 일이기 때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