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출근길, 곳곳이 빙판길이네요. 어제는 눈이 내리고 오늘 아침에는 영하의 날씨가 되니까 곳곳이 얼음판이 되었습니다. 걷는데 미끌 미끌... 이러다가 크게 다쳐서 병원 신세 지는 거 아닐까 걱정이 앞서더군요. 그래서 다시 집으로 돌아가서 미끄럼 방지 대책을 세우고 다시 나왔습니다. 


제가 세운 미끄럼 방지 대책이 뭐냐구요? 


바로 이겁니다. 



고무줄!!! 


책상 서랍 속에서 잠자고 있던 고무줄 몇 개를 꺼내서 심발에 감았어요. 그리고 다시 빙판길을 걷는데, 신발 밑창이 바닥에 착착 마찰되는 느낌이 들면서 안정감이 생기더군요. 물론 빙판길 위에서는 여전히 조금 미끄럽기는 했지만, 그래도 고무줄을 감지 않았을 때에 비해서는 훨씬 덜 미끄러웠습니다. 


그래서 고무줄을 감았다고 하더라도 빙판길 위에서는 약간 사선으로 걸어야 합니다. 


사람들이 이상한 시선으로 쳐다보기도 하고, 모양이 좀 나진 않지만... 그래도 넘어져서 다치는 것 보다는 낫지 않을까요?


출근길 전부가 다 빙판길도 아니고 부분 부분 빙판길이 나타나는 것인데, 그렇다고 겨울 산행할 때 신는 아이젠을 구입하기는 돈이 너무 아깝잖아요. 이럴 땐 고무줄이 딱 안성맞춤인 것 같아요. 


고무줄 덕분에 빙판길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무사히 사무실에 도착했습니다. ^^ 


혹시 출근길, 퇴근길 곳곳에서 빙판을 만날 것이라 예상된다면, 오늘 저처럼 신발에 고무줄을 감아보세요. 저렴한 비용에 나의 몸도 안전하게 보호하실 수 있답니다. 헤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경미 2014.01.21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무줄이 없을 땐
    못쓰는 헌 고무장갑 팔목 부분 잘라서
    사용해도 되겠네요^^

  2. BlogIcon 봄선 2014.01.24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하고 좋은 졔이군요..._()_...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