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 서울 서초동 정토회관에서는 법륜 스님과 함께하는 송년법회가 열렸다. 회사든 직장이든 전국에서 송년회 모임이 한창인 요즘, 법륜 스님이 말하는 '송년'의 진정한 의미는 무엇일까 궁금했다. 서울 곳곳에서 300여 명의 대중들이 모였다. 법륜 스님은 송년의 의미는 술 마시라는 것이 아니라 이런 뜻이라고 강조하며 이렇게 대중들에게 법문했다.



 송년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법륜 스님


"송년이라고 하면서 왜 이렇게 특정한 날을 정하고 끝을 맺으면서 살까요? 인간이 살기 쉬우라고 이렇게 정했습니다. 나날이 똑같은 날이면 어떤 오류나 실수가 있어도 그걸 계속 짊어지고 가야 해요. 그런데 사람은 빚을 계속 짊어지고 가기 싫잖아요. 세상에서는 범죄 기록도 몇 년마다 한 번씩 털어버리잖아요. 그래서 날짜를 정해놓고 이 날짜를 기해서 지나간 것은 다 털어버리라는 취지입니다. 그러고 나서 처음 하듯이 새로 시작하자는 것입니다.   


이렇게 털어버리는 것은 언제가 가장 좋아요? 죽을 때입니다. 죽을 때 가만히 보세요. 좋아하는 사람이나 미워하는 사람이나 다 잊어버리고 가라고 하지요. 이 세상에서 있었던 일 다 털어버리고 딱 빈 마음으로 저 세상으로 가서 새로 시작하라 이렇게 말합니다. 여러분들 이사 갈 때도 다 털어버리고 가고 싶죠? 이사를 갈 때나 이것 저것 털어버려지지 그냥은 털어버려지지가 않습니다. 우리가 빚도 가끔씩 청산하잖아요. 이렇게 털어버리고 새로 시작하자 이런 의미가 있어요.


송년의 가장 중요한 의미는 올해 것은 다 털어버리고 내년에는 새로 시작한다 이겁니다. 그러니까 올해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상처받은 일이든 기쁜 일이든 연말을 보내면서 다 털어버려야 돼요. 그리고 새해에는 새로 시작합니다. 돌아보면 사실 기억하고 싶지 않은 일도 많이 있죠. 그러나 다 털어버리고 새로 시작하는 겁니다."  


송년의 의미는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모두 털어버리는 것이라는 말에 대중들도 모두 공감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그러면서 또 덧붙였다. 털어버리는 것뿐만 아니라 털어버리고 다시 주워 가는 것의 의미도 다시 이야기해 주었다. 


"그런데 다 털어버리고도 빙 둘러보면 다시 주워 갈 것이 생길까요? 안 생길까요? 작년 것 중에서 주워 갈 만한 것이 있더라도, 일단 먼저 버리고 나서 다시 주워 가야 합니다.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사실 안 주워 가는 게 제일 좋지만, 그래도 우리는 중생이니까 몇 개 필요한 것이 있으면 다 털어버리고 몇 개는 주워 가도 괜찮아요. 이렇게 하라고 송년회를 하는 겁니다. 술 먹으라고 송년회 하는 게 아니에요. 


그러니까 친구 지간에 원수진 사람이 있으면 올해가 지나가기 전에 다 털어야 되니까 악수를 해야 돼요. 오늘까지만 미워하고 내일부터는 미워하지 말아야 해요. 여러 가지 상처 있는 것도 오늘로 정리해 버리세요. 올해가 뱀띠 해 였으니까 뱀이 허물 벗듯이 다 털어버리고 새해에는 새롭게 시작해 봅시다.  


좋은 기억이든 나쁜 기억이든 좋은 경험이든 나쁜 경험이든 그 무엇이든 한해를 보내면서 다 놓아버리고 새해에는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을 합시다.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할 때는 기도를 해야 합니다. 최소한 3일은 기도를 해야 합니다. 그래야 365일 새로운 마음으로 살 수 있습니다. 한해를 시작하면서 마음 자세를 잘 가다듬어서 시작하면 좋습니다. 그래서 옛부터 정초기도를 하는 겁니다."   


술 먹으라고 송년회를 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엉킨 마음을 함께 푸는 자리가 바로 송년회임을 강조했다. 같이 술을 먹더라도 쌓인 감정을 풀고 악수를 나누는 자리가 되어야 진정한 송년이라는 것이다.



▲ 법륜 스님에게 송년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를 듣고 있는 대중들.


"올해 1년, 제일 잘한 게 뭘까요?"


그러면서 법륜 스님은 대중들에게 올 한해 동안 제일 잘한 일이 무엇인지 질문을 던졌다.


"올해 1년을 돌아보면 이런 저런 일들을 많이 하셨죠? 그 중에서 제일 잘한 게 뭘까요?"  


대중들은 다소 당황해하며, "여자 친구가 생긴 거요", "승진한 거요!", "봉사활동을 새로 시작한 것이요!" 등등 자신이 올 한해 했던 일들을 떠올리며 여러 가지 일들을 기억해 대답했다. 이 모습을 빙긋이 지켜보던 법륜 스님은 아무도 예상 못한 대답으로 분위기를 반전시켜 버렸다.


"첫째, 안 죽고 살아남은 것입니다. 올해 안 죽고 살아남은 사람 손 한 번 들어보세요?" 


대중들 모두 손을 번쩍 들으며 크게 웃고야 말았다. 안 죽고 살아남은 것이 최고로 잘한 일이라니…. 법륜 스님은 그 의미를 이렇게 설명해 주었다.  


"올해에 죽은 사람 수가 수십만명 되겠죠? 거기에 안 낀 것만 해도 굉장한 일을 하셨어요. 둘째, 팔이나 다리가 부러져서 병원 신세 안 진 것만 해도 큰 일 하셨어요. 병원 신세 진 사람은 그런 가운데도 안 죽고 살았다 이렇게 생각하셔야 하고요. 올 한해 교통사고 안 나고 한해를 보냈다, 저는 이것을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사고가 나도 열두 번 더 날 상황인데 그래도 큰 사고 안 나고 한해를 보냈습니다. 대성공입니다.


넷째, 사람이 살다보면 괴로울 일이 많이 있죠?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겠다, 올해 이런 일 겪은 사람 있어요? 그렇지 않았다면 다들 잘 사신 거예요. 그런 일 있더라도 부처님 법 만나서 별 것 아니다 하며 이겨내었다면 그것도 대성공이에요. 오늘 성공한 사람 많네요. 


이렇게 몸 건강하고 마음 건강하면 이보다 더한 복은 없습니다. 올해는 아주 축복 받은 해입니다. 그 외에 소소한 것들, 즉 결혼하려다가 못했습니다 이건 더 좋은 사람 만나려고 그런 겁니다. 마음에 안 들어서 헤어졌다 그건 앞으로 더 괴로울 일이 있을 것을 미연에 방지한 거예요. 


여러분들이 죽고 싶다고 해도 그거야 말로 지나놓고 보면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입니다. 여러분들 나이 들어서 숨 넘어갈 때쯤 돌아보면, 누구하고 결혼했다 이런 게 별로 중요할까요? 사실은 지나놓고 보면 다 별거 아니에요. 그런데 우리는 지금 중요하지도 않은 일에 맨날 목숨을 겁니다. 이런 깨달음은 내년에도 잘 주워서 가야 합니다.


한해를 마무리할 때 이런 생각을 해야 합니다. 그 순간순간에는 난리를 피웠는데 지나놓고 보니까 별일 아니구나. 이런 것을 미리 알면 얼마나 살기 좋을까요? 제가 어릴 때 구슬치기해서 구슬 따는 데에 사활을 걸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아무것도 아니에요. 그때 아무것도 아닌 줄 알았다면 집에 갈 때는 구슬을 다시 다 친구들에게 돌려줬겠죠. 


지금 잘 한 것이 나중에 돌아보면 잘 한 것이 아니고, 지금 손해 난 것이 나중에 돌아보면 꼭 손해 난 것이 아니에요. 그래서 우리가 '인생지사 새옹지마'라고 하는 것입니다. 인생은 그 땐 잘 몰랐는데 돌아보면 잘 보여요. 그게 문제예요. 이런 경험을 몇 번 해보면서 그 노하우를 가지고 지금 바로 그걸 알 수 있어야 해요. 그래서 수행의 과제가 '지금 여기 깨어 있어서 있는 그대로를 보라'입니다.


화내고 짜증 낼 때도 '1년이 지난 뒤에도 돌아보면 이 일이 과연 짜증낼 일일까' 이렇게 생각해보면 짜증낼 일이 아닐 거예요. 그 순간을 보낼 때는 그렇게 했는데 지금 돌아보니 별일 아니구나, 이것을 한해를 보낼 때마다 몇 번 경험하면 바로 그 순간에 '이거 별거 아니다'라고 알게 되는 쪽으로 나아가게 됩니다. 그러면 덜 괴로워하고 덜 근심 걱정하고 살 수 있게 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매년 이렇게 털어버리는 연습을 해야 진짜 죽을 때 잘 털 수 있어요. 해마다 잘 연습하면 죽을 때도 잘 털고 갈 수가 있습니다. 아무 연습을 안 하면 진짜 털어야 될 때 못 털게 됩니다.  


어릴 때 성추행 당했다, 부모가 고등학교까지 밖에 안 시켜줬다, 이런 것들을 상처로 짊어지고 있으면 스스로에게 유익하지 않아요. 그런데 뭣 때문에 그걸 움켜쥐고 있으세요? 움켜쥐면 자기만 손해입니다. 이미 지나가버린 일이에요. 버려야 해요. 뭐가 좋다고 간직하고 있어요? 털어버려야 된다. 그렇게 자기를 가볍고 편안하게 만드는 게 필요합니다. 송년을 맞아서 이렇게 다 털어버리시기를 바랍니다."  



▲ 올 한해 가장 잘 한 일은 "안 죽고 살은 것"이라고 법륜 스님이 말하자, 대중들이 크게 웃으며 박수갈채를 보내고 있다.


송년의 의미에 대해 명쾌하게 정리해 주니 대중들도 모두 마음이 기뻐졌다. 법회에 참석한 김진희(42)씨에게 오늘 강연을 들은 소감을 물어보았다. "한해를 돌아보니 상처 입고 힘들었던 일들 많았는데, 법륜 스님의 말을 들으며 '지나놓고 보니 별 일 아니었구나' 하며 털어버릴 수 있게 되어 마음이 많이 가벼워졌다"며 밝게 웃었다.


대중들은 올 한해 전국 시군구를 찾아다니며 100회 연속 즉문즉설 강연을 무사히 마친 법륜 스님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담아 뜨거운 박수갈채를 보냈다. 법륜 스님의 전국 시군구 100회 연속 즉문즉설 강연은 2014년에도 계속된다고 한다.


연말연시 곳곳에서 송년회 모임이 한창이다. 술만 잔뜩 마시는 송년회가 아니라, 법륜 스님이 말한 것처럼 그동안 쌓인 감정들을 모두 털어버리고 갈 수 있는 송년회 자리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한해 동안 수고한 직장 동료들을 격려해주며 마음도 함께 훈훈해지는 연말연시가 되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blogger.com/profile/00783655376697060967 BlogIcon abdallah77 2013.12.21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O 사람들 말 : 더 신이하지만 알라가 영원한 구원을 달성 )))

    단어의 의미 - 더 신이하지만 알라가

    1. 알라를 제외하고 예배의 가치가 아무도 없습니다.

    2. 알라를 제외하고 순종의 가치는 아무도 없습니다.

    ( 이슬람 소개 )

    http://www.islamkorea.com

    https://fbcdn-sphotos-f-a.akamaihd.net/hphotos-ak-prn2/1276253_158319841032588_844614378_o.jpg

    http://www.blogger.com/profile/00783655376697060967

    THE MEANING OF LIFE

    http://safeshare.tv/w/OkKZmtFOEa

    http://media.themostuseful.net/v/0362.mp4

  2. 밝은 세상 2013.12.25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놈이 미친 개소리다.
    갈등이 없으면 중생이 무엇으로 도를 닦느냐
    찌지고 뽁고 하면서 우리는 우리의 영혼을 성숙시켜 가는 구도의 장이란 것을 모르는 놈이 무슨 중놈이란 말이냐
    사자새끼처럼 언덕에 밀어 놓고 못 올라오면 죽여버리는 것이 우주의 섭리다.
    스스로 생존법을 찾아아가는 우주 교실의 학생일 뿐이지 잘먹고 살살고 희희낙낙하는 놀이터가 아니라는 비밀 쯤은 알아야 중놈이지 너는 중도 속도 아니다

  3. 행복 2013.12.26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수께서 다시 사신것도 모르는 중놈이구나..쯪쯪쯪..불쌍해라....

  4. 심원 2014.01.05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에 왠 마구니들이 칼춤을 추냐
    헐 언제나 미망에서 벗어나 진리를 볼려나

  5. BlogIcon tnrdl 2014.03.25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말씀 읽고 또 읽고갑니다 감싸

  6. BlogIcon 하하하 2014.10.19 0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