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가까운 사람이 다른 종교를 갖고 있어서 갈등을 겪어 본 적이 있습니까? 친구들 사이에서는 종교가 달라도 친하게 지내는 경우가 많지만, 부부 사이에서는 종교가 다를 경우 갈등으로 번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래서 대부분 같은 종교를 가진 사람들끼리 결혼을 많이 하게 되죠. 오늘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에서는 남편은 불교, 아내는 기독교인이어서 갈등이 생기는 부분에 대한 질문이 있었습니다. 타종교를 포용하는 마음과 함께 명쾌한 해결책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가정 내에서의 종교 간의 갈등으로 고민하시는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소개합니다.

[질문]

저희 집사람이 기독교인입니다. 일요일만 나가는 보통 기독교인이 아니고 젊은 목사님 밑에서 상당히 체계적으로 공부하는 기독교인인데, 저는 불교에 관심을 많이 갖게 됐습니다. 집사람뿐 아니라 목사님들까지 십 년 정도 저를 위해서 기도를 해 왔는데, 저는 기독교에 크게 끌리는 바가 없습니다. 집사람과 좋을 때는 별 문제가 안 되는데, 집사람 기분이 나쁘거나 할 때 제가 불교 서적을 보면 아주 갈등이 심해집니다. 극단적인 데까지 갈 때도 있는데, 그런 것들을 제가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답변]

아내에게는 기독교를 믿을 자유가 있고, 나보고 믿어라 할 자유도 있다

기독교를 믿자고 그 사람들이 애를 써도 내가 안 끌리니까 안 받아들여지지요? 그런 것처럼 아내는 정반대로 ‘기독교가 제일이다. 기독교를 안 믿는 사람은 참 불쌍한 사람이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그걸 인정하고 존중해 주는 게 필요합니다.

‘너는 왜 그렇게만 생각하느냐? 다 종교의 자유가 있지 않느냐? 너만 믿으면 되지, 왜 나까지 믿으라고 그러냐?’ 라고 생각하지 말고 ‘아내에게는 기독교를 믿을 자유가 있고, 또 기독교를 믿고 저는 좋다고 생각하니까 나보고 믿어라 할 자유도 있다.’고 생각하세요. 나쁘게 생각하지 말고 고맙게 생각하세요.

오히려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상대의 심정을 이해

목사님이 와서 얘기하면 “이렇게 관심을 가져줘서 고맙습니다. 그렇지만 신앙이란 것은 자기 양심인데, 귀찮다고 ‘에이, 교회 가자’ 하고 선택해서 될 일이 아니잖아요? 그러니까 ‘아, 하나님이 계시는구나, 하나님을 믿어야 되겠다, 예수님을 따라야 되겠다.’ 하는 마음이 내 속에서 일어날 때까지 조금 기다려 주시고, 저를 위해서 더 열심히 기도를 해주십시오.” 이렇게 오히려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상대방의 심정을 이해하세요.

상대의 심정을 이해해 버리면, 내 가슴이 편안

상대의 심정을 이해해 버리면 누구 가슴이 편합니까? 내 가슴이 편합니다. ‘저 여자는 왜 저러나?’ 하고 생각하면 누구 가슴이 답답합니까? 내 가슴이 답답합니다. 그건 나한테 손해지요. 그 사람이 하는 행동과 생각을 이해해 버리면 내 가슴이 후련합니다. 이게 바로 내가 나를 사랑하는 법입니다. 남을 이해하는 것이 바로 나를 이롭게 하는 겁니다.

그렇게 오히려 적극적으로 마음을 열고 받아들이세요. 그러면 받아들인다는 것은 무조건 그 사람 말대로 따라가는 것을 의미할까요? 그것은 아닙니다. 내 양심이나 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나는 내 마음대로 할 자유가 있습니다. 겉으로만 굽히고 사는 것은 나를 행복하게 하는 게 아니잖습니까? 억지로 참고 하니까 거기 다니면 다닐수록 교회에 대해서 자꾸 불만이 생깁니다. 못된 것만 자꾸 눈에 보이게 됩니다. 좋아서 가면 좋은 게 자꾸 눈에 보이는데, 싫은데 억지로 가면 못된 것만 자꾸 보여서 오히려 앞으로 교회로 가는 걸 막는 꼴이지요.

그러니까 이런 이치를 명확하게 알되 상대가 그렇게 하는 것을 이해하고 받아들이십시오. 그래서 인정을 하라는 겁니다. 그렇게 마음을 내시면 무엇보다도 본인의 마음이 편안해질 겁니다.

상대가 나를 인정하지 않더라도 나는 상대를 인정하는 게 불교

그리고 본인이 절에 나오고 싶거나 불교 공부하고 싶으면 천하가 뭐라 하든 구애받지 말고 그냥 하시면 돼요. “왜 불교 책 보느냐?” 하고 아내가 감정적으로 따지면 “너는 성경 보는데 나는 왜 못 보느냐.” 이렇게 할 수 있겠죠. 이렇게 해서 갈등이 생기면 1년에 한 번 정도는 강하게 얘기할 수도 있겠죠. “말이 안 되지 않느냐, 어째 너만 옳고 세상은 다 틀리냐?” 이렇게 할 수 있지만, 부부가 되어 살면서 일상적으로 그리 다툴 순 없잖아요. 그러니까 “왜 불교 책을 보느냐?” 그러면, “예, 알았습니다.” 하고 받아들이면 돼요. ‘저 사람은 성경만 옳다고 믿는 사람이니까 다른 경을 보는 것은 아주 큰 손해고 나쁘다고 생각하는구나.’ 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남편을 미워해서 그런 게 아니고 자기 나름대로 남편을 걱정해서 하는 말이니까 그냥 받아들이란 말이에요. 그 자리에서 대결하지 말고 “아, 그래. 네 말도 일리가 있다. 그래도 참 재미가 있으니 조금 더 보고 나중에 치울게.” 이런 식으로 넘어가면 돼요. 아내가 나를 인정 안 하는 것을 가지고 “너는 도대체 왜 그러냐?” 하는 것은 정법이 아닙니다. 상대를 인정하자고 할 때는 상대가 나를 인정하지 않더라도 나는 상대를 인정하는 게 나의 도리, 나의 법에 맞는 겁니다.

아내만 문제가 아니라, 그런 아내를 인정하지 않는 자신이 문제

그러니까 상대가 인정하지 않는다고 내가 상대를 문제 삼으면 부처님의 가르침에 맞지 않습니다. 그 사람이 기독교를 주장하면서 기독교적이지 않은 것처럼, 나 또한 불교를 주장하면서 불교적이지 못 하다는 겁니다. 불교적이라는 것은 상대를 인정하는 겁니다. 그럴 때는 아내가 어떻게 하든 나는 편안할 수 있습니다. 내가 편안하면 아내 또한 나중에 편안해집니다.

부인이 어려움에 부딪칠 때가 반드시 생길 겁니다. 부인도 교회에 대해서 실망할 때가 있고, 회의적인 생각을 할 때도 있을 겁니다. 부부가 늘 대립하면 실망과 회의가 있을 때 털어놓지 못합니다. 왜? 자기가 지는 게 되기 때문에 말할 수 없지요. 그래서 아내가 바뀔 수 있는 기회를 내가 차단해 버리는 결과가 됩니다.

오히려 더 기독교적이 되도록 조언해 주고 도와주면 문제 해결

그렇기 때문에 내가 열어 놓으면 아내가 회의하거나 실망하는 시기에 그에 대해 나한테 상담을 하게 됩니다. 그럴 때 ‘때는 왔다.’ 하고 생각하면 안 됩니다. 그럴 때 “그렇게 생각하면 안 된다. 목사를 나쁘게 생각하면 안 된다. 교회의 그런 점을 나쁘게 생각하면 안 된다. 네가 여태까지 얼마나 좋아했느냐? 그걸 나쁘게 생각하면 네 신앙이 흔들리지 않느냐?” 이렇게 오히려 더 기독교적이 되도록 조언해 주고 도와주어야 합니다. 그러면 그 사람은 문제의 본질을 깨닫게 됩니다. 이 때부터는 교회에 다녀도 이미 예전의 기독교인이 아닙니다. 또한, 생각을 바꿔서 남편과 같은 신앙을 가질 수도 있습니다. 그가 몸을 기독교에 둬도 사는 데 아무 지장이 없게 됩니다. 그런 방식으로 문제를 하나하나 풀어 가는 게 좋습니다. 아내만 문제가 아니라, 거사님도 지금 그런 아내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갈등이 지속되는 겁니다.

비록 스님이시지만 종교를 떠나서 참 지혜롭게 말씀해 주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내만 문제가 아니라, 그런 아내를 인정하지 않는 자신으로 인해 갈등이 계속 생기고 있음을 지적해 주셨습니다. 오히려 아내가 더 기독교적이 되도록 조언해 주고 마음을 편안히 하면, 아내 또한 편안해진다는 말씀입니다. 상대를 인정하고 이해하는 것이 불교라는 말씀이 가장 기억에 남네요. 물론 예수님도 상대를 인정하고 이해하라고 하셨습니다. 갈등을 해결하는 길은 부처님 예수님의 말씀을 상대에게 요구만 하지 말고, 항상 자신에게 적용해야 함을 다시 한번 깨닫는 시간이었습니다.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아래의 추천 단추를 꾸욱 눌러주세요.
제가 발행한 글의 업데이트 소식을 받고 싶으시면 @hopeplanner 를 클릭, 팔로우해 주세요.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개독신자 2010.09.10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땡중 아니야?
    어떻게 스님이라는 사람이 더 기독교적이 되도록 조언해주고 도와주라는 말을 할 수가 있지?
    엉터리구만!
    스님이라면 불교 신자 하나 더 만들 생각을 해야지.
    사람들 개독신자 되라고 더 부추기는 겪이구만... 에흥 ㅠ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0.09.10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우선, 스님이 말하고자 하는 뜻을 좀 더 이해해 보셨으면 합니다.
      스님의 뜻은 상대를 이해하고 인정하는 것이 불교다라는 말씀입니다.
      부처님과 예수님도 상대를 이해하라고 했지, 배척하라고 하지 않았죠.
      질문자는 갈등을 없애고 싶다고 했고,
      스님은 갈등을 없애는 방법을 알려준 것이지요.

    • 한찬교주 2010.09.10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댁이 불교를 몰라서 그렇게 반응하는 것이죠.
      기독교적으로 보면 절대 이해 못하는 상황이죠.
      하지만 스님말씀에 따르 그런 댁이라도...
      인정을 해야 되겠죠.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하고....^^

    • 개독감별사 2011.10.09 0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웃길려고 한말 같은데 재미없다...
      사람이 말야 일관성이 있어야지.
      땡중인지 스님인지, 기독굔진 개독굔지 딱 정해!
      어흥?
      사람이 아니었다면 미안...
      쑥과 마늘이랑 친해지길 바래...

  3. 법륜스님께서는 2010.09.10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독신자님의 말씀에 어떻게 답하셨을까요.

  4. BlogIcon 무량 2010.09.10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오랜만에 좋은글 감사 합니다 ~!

  5. 도라 2010.09.10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참 스님 말씀이 대단하세요. 저는 기독교인인데도 스님의 말씀이 있다 하면 꼭 찾아보고는 합니다.

    종교란 건 '사람'을 위한 것인데 배타성과 독선으로 인해 남의 종교를 인정 않고 비난하는 지경에 이르게 된 것 같습니다.

    아무튼 스님 말씀을 통해 세상을 바르게 보는 힘이 더 생기네요.

    행복캐스터님 블로그 구독 신청했어요. 앞으로도 스님 말씀 자주 올려주세요.

  6. 2010.09.10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독교인이지만 스님의 가르침은 정말 귀감이 됩니다.
    많이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7. 오호라 2010.09.10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때는 왔다' 이러지 말라는 말씀이 마음에 와 닿네요.
    저는 저에게 좋은 일한 사람도 기억하고 나쁜 일한 사람도 기억하는데
    코란의 말씀처럼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생각. 즉 손해보기 싫은 마음이 많아서
    '복수'해주고 픈 심정이 일때가 많아요. 실제로 조금이라도 그 사람이 불편하도록 만드는 일도 있고요.
    주위에서 성격좋고 예의바르다는 소리 많이 듣는데도 이러니 사람마음 종잡을 수 없는 것 같아요.
    내가 이래봐야 덕될것도 없는데 왜이러나 싶기도해서 많이 고치고 있는데
    그럴때 지금 말씀 생각해봐야겠습니다.

  8. 미나 2010.09.10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처님 예수님의 말씀을 상대에게만 적용하지 말고 우선 나에게 적용해야한다는 말이..
    가슴에 와닿네요.
    보통은 다들 누군가가.. 자신을 이해해주기만을 바라죠..
    먼저 이해해야한다는것은 종교를 떠나서,, 부부간에 실행해야하는 가장 쉽고도 어려운 숙제가 아닐까 합니다~^^
    말씀 잘 읽고 갑니다..

  9.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0.09.10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책에서 읽은 불교의 깊이는 바다속 같다는 말이 떠오릅니다.

  10. 한찬교주 2010.09.10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님의 말씀을 들으니...
    저의 이제까지 행동이 무척 후회가 되네요.
    저 또한 기독교의 배타성 및 독선을 이해하지 못해...
    과거 기독교 믿는 친구들과 자주 말다툼을 했드랬죠.
    앞으로는 진정으로 기독교인들도 이해하려는 노력을 해야 겠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11. 거참 2010.09.10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좋은 말씀이네요!

    저는 기독교인이지만, 정말이지 지혜로운 말씀이란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위에 많은 분들이 기독교의 배타성을 이야기 하시네요!

    불교를 이해 하지 못하는 무늬만 불교인도 있듯,
    기독교를 이해 못하는 무늬만 기독인들이 있습니다.

    사실... 기독교안에는 무늬만 기독교인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저 역시, 무언가를 내세울 만한 사람은 아닙니다)

    이런 분들이, 싸움을 하시고, 같은 기독교인들에게 상처를 주시고... 나아가 다른 분들에게까지...

    그래서 많이 아픕니다!

    성경 내용의 한 토막을 소개 하겠습니다.

    선지자 엘리사에게 강물에 7번 씻으라는 말을 듣고 실천하여,
    문둥병을 고침받은 나아만 장군은 오직 하나님을 섬기기로 하지요

    그러면서 선지자 엘리사에게 한가지 청을 합니다.

    그의 주인인 아람왕은 림몬을 숭배하는데, 그의 제단에서 자신의 손을 잡고 절을 하는지라,
    림몬의 당에서 절하는 것을 용서해 달라고 합니다.

    그때 엘리사는 이렇게 말합니다. 아무 걱정말고 평안히 가거라!


    많은 사람들이 오해합니다. 기독교는 다른 종교를 배척하고,제사도 드리지 않는 못되먹은 종교라고요!

    그러나, 실제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신앙은 마음에 있고, 그 마음을 다 아시는 하나님이죠!

    그래서, 믿음의 사람이 사람들과 배척하고 시기하고 싸우는 것을 금하라 하셨습니다.

    할례받은 사람은 할례받지 않은 사람을 욕하지 말라 하셨고,
    고기먹는 자는 채소를 먹는 자를 욕하지 말라 하셨습니다.

    오늘날 잘못 전해지는 성경말씀으로, 또는 잘못 이해된 성경말씀으로
    교회에서 서로 상처주고, 거기다가 교회밖에 까지 나가서 사람들에게 상처주는 현실이 마음 아픕니다.

    대한민국의 기독교인들은 언제부터인가
    '정통' 이 아닌, '전통'을 따르고 숭배하게 된듯 싶고, 그 '전통' 이란 것도
    하나님의 말씀과 거리가 먼 것이 많으니... 안타깝습니다.

    다만, 이곳에 인연이 있어 오신 분들과 좋은글을 전해주신 행복캐스터 님께서도
    무엇이 옳은 것인지에 대한 흔적 만큼은, 잊혀질 지언정 보셨으면 하셔서... 몇줄 남겨봅니다!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0.09.10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믿음의 사람이 사람들과 배척하고 시기하고 싸우는 것을 금하라
      할례받은 사람은 할례받지 않은 사람을 욕하지 말라
      고기먹는 자는 채소를 먹는 자를 욕하지 말라

      성경에도 이런 구절들이 있었군요.
      종교는 깊이 공부해보면 모두 서로 통하기 마련인가 봅니다.
      어리석은 사람들이 이를 왜곡하지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12. 2010.09.10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0.09.10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지금 사시는 곳이 어디인가요?
      가까운 정토회 법당에 나가 보심이 좋을 듯 합니다.
      정토회 연락처와 주소는 여기를 참고하시고요.

      http://www.jungto.org/vod/vod_openeveryday_1.html?sm=v&p_no=91&b_no=44910&page=1

  13. 좋은글 2010.09.10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맨날 버스나 길거리에서 교회 홍보하시는분들보면 짜증부터 내고 전단지 신경질적으로
    밀쳤던 제가 부끄럽네요 앞으론 좀더 세상을 넓게 좋은마음으로 바라봐야겠네요 ㅎ

  14. 호오 2010.09.10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구구절절 옳은 말이네요.

    남을 인정하면 내가 편안해진다...진짜 맞는 말인것 같아요...

    앞으로는 그럴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15. Favicon of http://blog.jb.go.kr BlogIcon 전북의재발견 2010.09.10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더 이해하면 편안해지는 게 맞죠 ^^ 항상 마음을 누그러뜨리면서 사는 게 좋은 것 같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16. PJ 2010.09.11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우연히 이글을 보고 마음에 남았었는데, 아침에 들린 한곳에서 우연히 법륜스님 강연 포스터를 봤습니다.
    흔치 않는 기회라 사진찍어 주소를 기록하고, 지금 이블로그를 RSS 구독 합니다.
    친한 친구중에 불교 신자가 있으니까 같이 가려구요..
    아 저는 기독교 신자 이군요.. 그럼 뭐 어떤가요..

  17. Favicon of http://mydascap.tistory.com BlogIcon 마이다스의세상 2010.09.11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구구절절..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18. 음... 2010.09.11 0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독교 어머니를 갖은 딸입니다..

    정말 기독교는 왜 그렇게 포교를 하는지;; 저도 갈등 일으키기 싫어서 그냥 좋다고 생각하고
    교회 다니고 있는 중입니다.. 그럼 가족간에 갈등도 안생기니;;뭐..어쩔수 없지요;;

    마음에 와닿지는 않지만 엄마 마음이 편하니 착한 일 하는 것 같기도 하고..좋은게 좋은것이겠죠..

    참 불교는 포용력이 넓은 종교라는 생각이 듭니다..
    교황청도 타 종교를 인정하는데 기독교만 왜 그러는지 저도 이 부분은 기독교가 정말 고쳐야 할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 노래 2010.09.11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 큰 성인이, 부모님이 원한다고 해서, 내가 원하지도 않는 종교활동을 한다는건 심하지 않나요.

  19. BlogIcon 2010.09.11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스터님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잘 보고 갑니다 ..

  20. 으헉! 2010.09.14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찔립니다.... 오늘도 다른 사람에게 원망하는 마음을 품었더랬는데. 눈물 나네요.

  21. 소도둑 2011.09.14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음 스님의 말씀을 자주 듣는 사람입니다.. ^^
    낱말 하나하나 문장 하나 하나에 깊은 내공이 느껴져요...
    처음 스님말씀을 접할때..
    나도 저렇게 할수 있다. 나도 저렇게 생각할수 있다..
    이런 자만심이 가득했었는데...
    들으면 들을수록 내용 하나 하나에 많은 의미가 담겨져 있다는 걸 느낍니다..
    법륜스님의 말씀을 들을때믄 확실히 제 마음이 넓어지고 깨끗 해지는걸 느끼는거 같아 좋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