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5월8일 어버이날입니다. 카네이션 한송이씩 가슴에 달아드리셨습니까? 바빠서 찾아뵙지 못했다구요? 그럼 안부전화라도 해드렸는지요? 저도 오늘 일이 많아서 찾아뵙진 못하고 아침 일찍 안부전화를 드렸습니다. “그동안 잘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은혜 늘 잊지 않고 살겠습니다” 했더니, 어머니께서 “니가 그런 것도 알고 있나?” 하시며 좋아하시더군요.

어버이날이 다가와서 그런지 어제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에서는 부모님에 대한 질문이 가슴 속에 많이 새겨졌습니다. 저는 부모님께 안부전화를 자주 못하는 편인데, 행여나 전화를 하게 되면, 처음에는 좋은 이야기들을 주고받다가 얼마 지나지 않아 “장가가라, 뭐해라...” 잔소리 하시기 시작하면 결국 짜증을 내며 전화를 끊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감사한 마음도 늘 갖고 있지만, 부모님의 지나친 간섭 때문에 불쑥 불쑥 올라오는 이런 짜증들은 어떻게 다스리면 좋을지, 법륜스님에게 들어보았습니다.

질문자 : 이틀에 한 번 정도, 부모님께 안부 전화를 드립니다. 이틀을 넘기게 되면 어머니는 바로 전화를 하십니다. 그런 날은 저도 모르게 짜증이 나며, 어머니에게 퉁명스럽게 대답합니다. 어버이날에는 편안하게 안부전화를 드려야 할 텐데요...

법륜스님 : 집은 우리를 보호해 주는 곳인 동시에 우리를 속박하는 곳입니다. 집, 고향, 부모가 똑같습니다. 떠나면 그립고, 그래서 돌아가고 싶어집니다. 그렇지만 돌아오면 속박을 느끼게 됩니다. 집에서 나오고 싶고, 고향에서 나오고 싶고, 부모 곁을 떠나고 싶어집니다.

보살펴 준 고마움 vs 속박에 대한 거부 반응

이 질문을 하는 사람은 어릴 때 집이 가난했든지 부모의 관심을 너무 많이 받았든지 해서 한편으로 나를 보살펴 준 부모의 고마움과, 다른 한편으로는 나를 너무 억압하고 속박한 부모에 대한 거부 반응이 지금 뒤섞여 있습니다. 그래서 의식적으로는 효도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만 무의식적으로는 속박을 느끼기 때문에 짜증이 나고, 화가 나고, 그래서 자신도 모르게 자꾸 퉁명스럽게 대꾸하게 되는 것입니다.

자식 걱정하는 부모님 마음 이해하기

먼저 부모님에 대해 이해하셔야 합니다. 본인이 아직 혼자 사니까 부모님에 대해 이해하기는 좀 어려울 것입니다. 자식을 낳아서 키워 봐야 알 수 있겠지요. 자식이 아무리 커도 부모 입장에서는 그 자식의 어릴 때 영상이 잡혀 있습니다. 자식들이 성장해서 사회에 나가면 판사도 하고 검사도 하고 변호사도 하고 번듯한 직장에서 높은 지위에 올라 있지만, 부모가 볼 때는 아직 어린애입니다. 부모를 만나면 늘 자식은 어린애가 되는 거예요. 자기는 밖에서 어른 노릇하는데 부모가 보면 어린애 취급을 하니까 이게 늘 속박으로 느껴집니다.

그러니까 부모 입장에서는 이 변화된 새로운 세계를 받아들이고 스무 살 넘은 자식에게는 자유를 줘야 합니다. 한 사람의 자유인으로, 남처럼, 이웃처럼, 보통 사람처럼 생각해야 합니다. 이것은 관심을 끊으라는 게 아닙니다. 모든 부모가 다 이 부모와 같습니다.

‘속박’ 느끼는 마음 알아차리고 내려놓기

부모 입장에서 자식에게 전화를 걸었을 때 첫마디는 뭐겠어요? 밥 제대로 먹었나가 제일 중요한 거예요. 부모가 되면 자식에게 그 관심 표명의 첫째가 건강에 대한 것이고 그 건강 중에서도 밥 먹었나 안 먹었나가 첫 번째라는 것을 이해하셔야 합니다. 이렇게 이해해도 여전히 짜증은 납니다. 그러나 이것을 알아차리고 이해하게 되면 짜증이 나더라도 빨리 가라앉습니다. 전처럼 짜증내고 후회하는 게 아니고, 짜증이 탁 날 때 알아차리게 됩니다.

‘내가 어머니 말씀을 또 간섭으로 느끼는구나, 속박으로 느끼고 있구나, 내 습관이 작용하는구나!’

이렇게 몇 번 진행하면 편안하게 전화를 받을 수가 있습니다.

자꾸 연습해야 합니다. 전화기 밑에다 써 놓으세요.

“부모님이 ‘밥 먹었나?’라고 물으시면 ‘네, 잘 먹었어요. 감사합니다’라고 답할 것.”

각오하고 결심하는 게 아니라, 다만 지금 여기!

습관은 무의식적으로, 즉각적으로 일어납니다. 아는 것과는 별개입니다. ‘이러면 안 되는데…’ 하기 전에 행동합니다. 먼저 습관대로 행동하고 ‘안 되는데’라는 의식이 다음에 일어난단 말입니다. ‘안 되는데’ 이러면 수행이 아닙니다. ‘어, 내가 또 경계에 끄달렸구나’하고 알아차림이 수행입니다. ‘안 된다’ 하는 생각을 자꾸 하게 되면 나중에는 스스로 비관하게 되거든요. ‘내가 화를 냈구나! 화가 일어났구나! 내 감정에 사로잡혔구나.’ 이렇게 해야 나도 편하고 오히려 나아질 가능성도 훨씬 큽니다.

각오하고 결심한다고 되는 게 아니라 바로 지금 자신에게 일어난 상태를 알아차려야 합니다. 자꾸 미래에 고치려 하지 말고, 지금 할 수 있는 것은 지금 해야 합니다. 수행에는 내일이 없습니다. 수행이라는 것은 ‘다만 지금 여기’를 과제로 삼아야 진척이 있습니다. 현재 자신의 감정에 깨어있는지 항상 점검해 보세요.

질문하는 분의 상황이 꼭 제 상황과 비슷했고요, 법륜스님의 답변도 제 마음속에 콕콕 박혔습니다. 부모님께 짜증을 내게 된 이유가 부모님의 애정을 속박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이구나. 하지만 부모님들은 자식이 서른이 넘어도 늘 어린애처럼 느껴지기 때문에 걱정하고 관심을 표현하시는 거구나. 그런 부모님의 마음을 깊이 이해하면 짜증이 가라앉는구나. 설혹 짜증이 나더라도 후회하지 않고 금방금방 알아차려 나가면 점점 편안해질 수 있겠구나... 특히 전화기 밑에 "이렇게 대답할 것" 이라고 써붙이라고 하시는 대목에서 빵 터졌습니다. ㅎㅎ

어버이날인 오늘! 스님 말씀처럼 자신의 마음을 알아차리면서 가벼운 마음으로 부모님과 한번 통화해 보시죠.

신고
Posted by hopepla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종손킴 2011.05.08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님의 잔소리에 대해 짜증나는마음을 겉으로 표현한다는것 자체가 문제가 있습니다. 사춘기 학생도 아니고, 아마도 성인이신것 같은데...속박하는 부모님의 말씀이 잘되라고 그러는건데, 성인이 된 마당에 지나치다고 생각하는것 자체가 지나친겁니다. 그냥 그런가보다 하셔야죠...철 안드는 어른들 많구나...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1.05.08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잔소리가 너무 지나치면 짜증이 날 수도 있지 않을까요.
      많은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겪는 이야기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 레알 2011.05.08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니가 연세가 많아지시면서 하신 말씀을 또하시고 돌아서면 또하시는데.. 물론 걱정스럽고 잘 되라고 하시는 말씀인줄은 알지만.. 지금 당장 내가 어떻게 할 수 없는 일들이 나도 충분히 심난하고 고민스러운데.. 몇일에 걸쳐 여러번 들으면 저도 모르게 그만 좀 하시라고 짜증스런 말을 뱉곤 합니다. 철이 든다는게 말처럼, 글처럼 쉬우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그럼 어디든 효자들만 있겠지요.. ^^

  2. Favicon of http://blog.daum.net/tourparis BlogIcon 2011.05.08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버이날 뜻깊게 보내시고
    행복한 일요일 되세요~

  3. Favicon of http://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1.05.08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전화도 자주 드리지 못합니다.
    오늘 아침에도 오랫만에 안부전화를 드렸더니
    너무 반가와하시더라구요..
    제가 너무 무심한 탓이겠지요...
    어버이날 늘 죄송스런 마음 뿐입니다.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1.05.08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여강여호님~
      안부전화가 사소한 것 같지만, 참 크더라구요.
      부모님의 은혜에 대해 뼈저리게 느끼는 하루 되세요^^

  4. Favicon of http://pssyyt.tistory.com BlogIcon 무터킨더 2011.05.08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법륜스님 법문 희망플래너님을 통해
    잘 읽고 있습니다.
    오늘 글은 어버이 날이라서 그런지
    특히 더 와닿네요.
    법륜스님 법문에 항상 가시나봐요.
    부럽습니다. ^^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1.05.08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터킨더님께서 이곳에 방문해 주시다니 영광입니다.^^
      저도 독일의 교육에 관심이 많아서 무터킨더님을 애독하고 있답니다.
      어버이날이어서 글 내용이 더 많이 다가오셨다니 뿌듯한 기분이 드네요.ㅎㅎ

  5. 111111 2011.05.08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오랜만에 부모님께 연락 드리니 니가 웬일이냐고 물어보시더군요;; 아 내가 무심하긴 한가보다 하고 반성했다는;;;;

  6. 다음과 페이스북 2011.05.08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에 로그인도 하지 않았는데 페이스북 제 이름으로 댓글을 달도록 떠서 깜~~짝 놀랐습니다. 어떻게 페이스북이 자동적으로 이 사이트와 연결이 되는지요. 저는 페이스북과 다음이 연결되도록 한 적 없거든요. 어떻게 된 일인지요. 다음측의 프라이버시 침해라고 생각되는군요.

  7. Favicon of http://234 BlogIcon mskim 2011.05.08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님들은 부모님이지 이야기꾼이아닙니다
    코메디언같으면 자식이 즐겁게 들을 말을 만들어서 할수있겠지만
    그댁부모님은 그런 재주가 없으신겁니다
    자식이라도 코메디언같은 재주가있다면
    부모님의 재미없는말씀을 재치있게 받아 넘길수있을건데
    본인도 그것이 안되는모양이고

    그나저나 돌아가시고 나니
    잔소리해주는사람도 없고
    살기가 나아져서 맛있는식사를하다보면
    살아계셨다면 이젠 이런것도 대접해드릴수도 있는데 ...하고 생각이들더군요
    자식이 효도할려고 보니 부모님은 안계시더군요
    계실때 비위좀 더 맞쳐주시고 계실때 잘해드리세요

  8. staple 2011.05.08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해하고 넘어가면 되는것 같습니다.
    오히려 자기 자신이 부모에게 잘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어서
    자기가 스스로 스트레스를 만들어 내는게 아닐까요?
    부모에게 받으려고도 해주려고도 하지 않으면 맘 편합니다.
    부모도 나와 다른 한 사람일 뿐입니다.

  9. 달빛천사 2011.05.08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어버이날만 생색내고 그때만 잘하면 효도하는것인가요?평소에 맨날 365일 잘해보는게 그게 일인자

    입니다..8일날만 카내이션달고 식사만하고 용돈 드리는끝나는세상 이게 전부 다는 아닐련지요..

    •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hopeplanner 2011.05.08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평소에 더 잘 하라고 이런 날은 만든 것은 아닐까요?
      저는 이런 날이라도 그나마 있는 덕분에... 부모님의 고마움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게 되는 계기를 갖게 되거든요.^^

  10. 참 슬픈죠. 2011.05.08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리사랑은 항상 슬픈 법이죠.그래서 잘 하려해도 자식이 넓은 부모님의 마음을 어찌 헤아리겠습니까 마는 그래도 곁에 계셔주신것에 감사하면 효를 행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글 잘봤습니다.